상단여백
HOME TV연예 TV
정겨운, ‘당신은 너무 합니다’ 종영소감 “기억에 많이 남을 작품”
27일, 막을 내리는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 합니다'에서 재벌가 장남 박현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정겨운이 아쉬움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종영소감을 전했다.

[연예=한국뉴스통신] 허미영 기자 = 배우 정겨운이 '당신은 너무 합니다'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27일 막을 내리는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 합니다'에서 재벌가 장남 박현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정겨운이 아쉬움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종영소감을 전했다.

정겨운은 "50회라는 시간동안 열심히 달려온 ‘당신은 너무 합니다’에 많은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시간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가는 것 같다. 힘들지만 재미있게 촬영했던 작품이라 기억에 많이 남을 것 같다. 6개월이라는 시간동안 감독님, 스태프들, 그리고 모든 배우들이 열심히 촬영한 작품이었다. 다양한 활동으로 인사드릴테니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종영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정겨운은 '당신은 너무 합니다'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종영에 대한 아쉬운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정겨운이 연기한 현준은 아버지 박성환(전광렬 분)에 격렬하게 반발하고, 유지나(엄정화 분)와는 불꽃 튀게 대립하지만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 정해당(장희진 분)에게만큼은 순정적인 면모로 헌신하는 인물. 정겨운은 아버지로 인해 불행한 삶을 살다 끝내 자살하고만 어머니에 대한 깊은 연민으로 지나에게 모진 말을 일삼지만 해당을 대할 때만큼은 장난기 어린 소년 같은 면모에서 성숙함이 느껴지는 남성미 넘치는 모습까지 극과극의 매력을 능청스럽고 자연스러운 연기로 소화, 극에 활력을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한편, MBC 주말드라마 '당신은 너무 합니다'는 27일 저녁 방송되는 50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 저작권자 ⓒ 한국뉴스통신 (http://www.newssun.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의 다른 포스트 보기
댓글쓰기 0개, 5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10개(Bugs)를 드립니다.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