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경제 뉴스
우리은행, ‘종합금융그룹’ 경쟁력 강화 박차빅데이터센터 신설 등 디지털 혁신 및 정보보호 강화 위한 조직개편 단행 지주체제 전환 통해 경쟁력 기반 구축…내년 초 설립 예정
우리은행 본점./사진=애플경제DB
우리은행 본점./사진=애플경제DB

[애플경제=유현숙 기자] 우리은행이 종합금융그룹으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안팎으로 기반을 다지고 있다.

우리은행은 19일 조직개편을 통해 고객 중심의 디지털 혁신 및 마케팅 역량을 높이고, 안정적인 IT 서비스와 고객정보 보호를 제공하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우선 국내 마케팅을 총괄하는 국내부문에 기존 영업지원부문 소속의 디지털금융그룹을 전진 배치했다. 디지털 전략을 총괄하는 최고디지털책임자(CDO)’로 외부 전문가도 영입해 고객에게 최적의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한다.

아울러 빅데이터센터를 새롭게 만들었다. 센터는 은행 내·외부 데이터를 통합 관리하고 데이터를 활용한 마케팅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개편 직후 접속이 안 되는 등 오류를 겪었던 차세대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영됨에 따라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차세대ICT구축단과 ICT지원센터를 ‘IT그룹으로 통합 재편한다. 또 고객정보 보호 및 보안 강화를 위해 정보보호단을 정보보호그룹으로 격상시켰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금융환경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금융의 조직과 역할을 강화하는 데에 초점을 맞추었다, “디지털 기술과 금융기법의 융합을 추진하기 위해 관련 조직체계를 구축했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에게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조직개편과 함께 종합금융그룹으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지주체제 전환도 진행하기로 했다. 19일 이사회를 열고 지주체제 전환을 위한 주식이전계획서를 승인했다.

우리은행은 금융위원회에 인가신청서를 제출할 계획이며, 이후 주주총회 등 후속절차를 위한 실무 작업에 들어간다. 오는 12월 주주총회를 거쳐 내년 초 포괄적 주식이전 방식으로 설립될 예정인 지주회사의 자회사로 편입되는 주식이전 대상 회사는 우리은행, 우리FIS,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우리신용정보, 우리펀드서비스, 우리PE자산운용 등 총 6개사다. 우리카드, 우리종금의 경우 지주 설립 이후 검토해 확정할 방침이다.

 

 
< 저작권자 ⓒ 애플경제 (http://www.applen.or.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의 다른 포스트 보기
댓글쓰기 0개, 5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10개(Bugs)를 드립니다.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