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나의 일기(My Diary)
보이지 않는 폭발력, 갱년기

요즘은 자주 멍을 때립니다. 또 자주 감정선이 춤을 춥니다.

어떨때는 마음속이 지옥이었다가, 어떨 때는 생각자체가 걸려지지 않고 복잡하게 얽혀 세상의 모든 것이 귀찮고 또 귀찮어 사람들속으로 걸어들어가고 싶지 않습니다. 

다들 갱년기라는 데, 난 이녀석이 어떤 놈인지 아직도 적응을 못하고 있습니다. 

다들 춥다는데, 하루에 열두번도 더 오르락내리락하는 온도차로 인해 옷의 두께도 조절하지 못합니다. 애들 사춘기가 이랬을라나, 그런데 애들은 어려서 사춘기라 그러지만 

어른이 되어 이러는 게 내놓을 고민도 못됩니다. 

회사에서도 저만 열심히 부채질하고 있습니다. 

이런 내 감정의 기복을 외치는데 

다들 자기들 위주로만 날 끌고 가려 합니다. 

나름 미치지 않기 위해 발악하는데, 나름 우울해지지 않으려 애쓰는데....

제발 건들지 마라고 하는데, 

괜한 짜증이나 부리는 옹졸한 사람만 만들면서 말입니다. 

그래서 사람으로부터 멀리 있고 싶습니다. 

내가 괜한 투정, 불만, 짜증내는 사람자체가 되는 게 싫습니다. 

갱년기는 나만 미치게 하면 되는데, 내 마음안에 성격장애를 가진 녀석을 집어넣어놔서 날 이중으로 조정하고 있습니다. 주위사람들에까지 내 자제력은 바닥입니다.

난 지금 내안의 자아와 싸울 의지가 없습니다. 

계속 무기력해지고, 점점 무언가에 지쳐 내려앉기를, 무언가에 눌러 가라앉기를 하고 있습니다.

'좀 내버려뒀으면 좋겠다' 싶을 때는 막 더 건들고, 

'혼자 있지 말아야지'하면서 막 다가가면 다들 없습니다. 

그들도 나름 맞춘다고 맞추는 것임에도 제가 계속 감정의 널뛰기를 하니

못 마추는 것이죠. 

이렇게  서로가 지쳐 상처만 남을까봐 마음이 무겁습니다.

날 어쩌면 좋을까요?  혼자만의 시간을 갖고 싶습니다. 하지만 여건은 그리 되지 않으니 짜증이 납니다. 

이런 사람이 아닌데, 차분하고 목소리 톤 높이는 사람이 아닌데, 

요즘 나는 내가 아닌 듯 합니다. 이런 모습이 낯설고 서글퍼서 막 울고 싶답니다. 

막 부수고 깨버리고 싶은 충동도 옵니다. 

너무 안에 가두어 둔 녀석이 괴물처럼 덤비니, 나를 추체할 수가 없네요.

난 지금 열이 나지 않지만 열이 납니다, 아프지 않지만 사실 아픕니다. 

거짓병처럼 보이는  녀석과 싸우느라 하루에도 수십번씩 내 몽둥아리를 내면과 분리시키고 싶습니다. 

작은 일에도 자꾸 폭발합니다. 나조차도 어이없이

누가 건들기만 해도 귀찮아 합니다. 주위 사람들까지 눈치보게 만듭니다. 

그러니 환장하죠. 

이녀석 어떻게 안되나요?

#갱년기#온도차#성격장애#충동#무기력
3
0
좋은 포스트 후원하기
로그인

송이든의 다른 포스트 보기
댓글쓰기 5개, 5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10개(Bugs)를 드립니다.
전체보기
  • SERENA(tkddid823) 2018-11-09 13:39:27

    저희 엄마도 요즘 갱년기때문에 제가 최대한 숨 죽이고 살긴 합니다ㅋㅋㅋ 갱년기가 정말 힘들긴 한가봐요ㅠㅠ 힘내시기를...!!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8-11-09 00:52:12

      갱년기는 TV에서만 봅니다
      약선전하던데
      일단 좋은거 드세요
      잘 이해는 못하지만 나이들면서
      신체적 변화와 같이 한다는데
      참 힘든 시기인듯 합니다
      전 사춘기도 모르고 지난지라 드릴 말씀이 없네요   삭제

      • DONJIRIHANG(donjirihang) 2018-11-08 11:36:01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네요. 아이들은 사춘기를 거쳐 어른이 되려고
        하고 어른들은 갱년기를 거쳐 늦가을로 접어들려고 하는 호르몬 변화라
        정말 힘들다고 하더라구요. 이렇게 글로 적는 것도 도움이 되고
        가장 가까운 사람에게 지금 적어주신 마음을 이야기 하셔서 마음 상태를
        알려주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하더라구요.
        잘 이겨내시기 바랍니다.   삭제

        • 상큼체리걸(hyedn85) 2018-11-08 11:13:32

          울 엄마도 요즘.. 이미 오래전부터 갱년기를 겪고 게세요.. 갱년기에 좋다는건 이것저것 사드리곤 있는데 그나마.. 조금 나은듯.. 참..   삭제

          • 유진초이(moojin5403) 2018-11-08 10:36:01

            여성분들갱년기도그렇지만
            나성갱년기는더심각하답니다
            40부터갱년기즈상을보이는남자들이
            많다고하네요
            가정을책임지는남성이무기력해진모습을보이면
            가정이흔들리거든요   삭제

            icon인기 포스트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