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나의 일기(My Diary)
발효된 인생

옆집에서 김장했다고 두 포기를 먹으라고 주셨다.

올해 김장을 해야되나 말아야 되나 갈등중이다.

먹을 사람이  없다. 둘이 먹자고 김장을 하려니 경비가 더 든다.

고추가루며 양념장 재료들까지 이루 번거로운 것이 아니다.

작년에 김장을 안하고 홈쇼핑으로 시켜먹었다.

먹을만 했다. 그래서 올해도 시킬까? 5포기라도 할까?

웃음이 난다. 5포기가지고 할까말까 고민하는 내 모습이!

어릴 적  300포기 넘는 걸 어찌 했나싶다.

그때는 이웃동네 어른들이 팔 걷어부치고 다같이 도왔다.

지금  생각해보면 품앗이고  정이 있었다.

집집마다 김치맛도 다르고,굴넣는 집,청각 넣는 집,홍갓을 넣는 집,생선을 넣는 집

참 엄마들 손맛이 다 달랐다.

이맛 저맛 다 봤었다. 내가 하는 5포기는 어디 김장이라고 할 수도 없다.

그래도 고민인 것은 그때는 김장김치가 그 긴겨울을 버티게 해주는 양식이었다.

엄마는 장독대에 김장김치 해놓고나면 든든하다  했다.

쌀독에 쌀 가득,고추장,된장,김치까지 다 그득그득 채워놓고나면

배부르다 했다. 행복하다 했다.

근데 나는 사먹을건데 조금조금 사먹는 게 편하다. 

그때그때 조금씩 먹을정도만, 땅을 파 묻을 곳도 없고 그저 냉장고에 자리만 차지하는게 싫다.

많이 달라졌다. 삶의 풍경들이.

가끔씩 그리워진다. 모여 모여 김장하던 추운 어느 날이

김치처럼 우리네 정도 숙성되면 좋으려만 정은 얇아만져간다.

우리의 인생은 발효되어가는데  사람들의 관계는 냄새만 난다.

 

#김장#품앗이#정#홈쇼핑#손맛#장독대#숙성#발효
5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송이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8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세일링라이프(zht419) 2018-12-07 14:03:35

    발효된 인생이라는 글로 이렇게 감동을 주실수있다니..너무놀랐습니다. 필력이 정말 좋으시네요.추천과 후원드리고갑니다!   삭제

    • GiRes(son10001) 2018-12-06 13:27:35

      그러고보면 예전에 당연하다고 생각했던 일들이 시간이 지나면서 하나 둘씩 사라져가네요. 이게 다 나이 먹는것이라고 생각하니 좀 씁쓸하기도 하군요...   삭제

      • 짱팔(hongeunsoo) 2018-12-05 23:47:25

        좋아요 맞있어 보이네요...부럽다   삭제

        • quickset(quickset) 2018-12-05 23:41:21

          과연 이렇게 직접 김장을 담궈 먹는게 얼마나 경제적인지 의문이 드는 사람입니다. 직접 담궈 먹는게 큰 의미 없으면 사 먹는것도 나쁘지 않다 생각합니다.   삭제

          • DONJIRIHANG(donjirihang) 2018-12-05 14:34:29

            김장을 해야되는 이유가 없다면 저도 안해도 된다고 생각해요.
            김치와 인생은 발효가 되야지 냄새나게 부패하면 안되죠.
            좋은 하루 보내세요.^^   삭제

            • 쇼우바(dm3371) 2018-12-05 10:08:19

              요즘 김장시즌이긴 하네요 저도 외할머니께서 올해도 여김없이 김장을 해서 택배로 보내주셨습니다 아직까지 옛맛 그대로를 느끼고 있습니다 ㅎ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8-12-05 04:39:45

                김장철이라 김장썰들이 많네요
                저는 둘이서 간단히 해치웠네요
                요즘은 그런데로 손질된 물배추가 있으니 한결 편해지긴 했지요
                김치는 옛날이나 지금이나 잘익어야 맛인데
                사람정은 멀어져만기는지...   삭제

                • () 2018-12-04 21:28:29

                  맞아여..지난주 시댁서 200포기를 하면서...나도 얼마 안먹는데..내년부터는 더 조금만 하자고 말했네여...그래도 시골은 아직 정이 남아 있어..몇몇 동네 아주머니들의 품앗이로 일찍 끝났지만....솔직히 ㅁ은 저로서는 김장이 좋지만른 안네요..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