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일상생활(자유주제)
사회는 절대 진보하지 않는다발전하는 쪽이 있으면 퇴보하는 쪽도 있다

사회는 절대 진보하지 않는다. 그것은 한쪽에서 전진하는 만큼 빠르게 다른 쪽에서 후퇴한다. 그것은 계속된 변화를 겪는다. 그것은 때로 야만적이고, 때로 문명적이고, 때로 기독교적이고, 때로 번영하고, 때로 과학적이다. 그러나 이 변화는 개선이 아니다. 왜냐하면, 어느 것이 주어지면 무언가가 상실되기 때문이다. 사회는 새로운 기술을 획득하고 오랜 본능을 상실한다.

문명인은 마차를 만들었지만, 그의 발을 사용하지 못하게 되었다. 그는 지팡이에 의지하고 있으나 근육의 지지력이 크게 부족하다. 그는 제네바에서 만들어진 훌륭한 시계를 갖고 있지만, 태양으로 시간을 알아보는 기술을 잃었다. 수첩은 기억력을 해치고, 서고의 책들은 이해력에 과중한 짐을 주며, 보험회사는 사고의 수를 증가시키고 있다.

 

랄프 왈도 에머슨의 <자립>에 나오는 문장이에요. 사전에서 ‘진보’는 ‘정도나 수준이 나아지거나 높아짐’으로 정의하고 있죠. 저는 이 문장에 아주 공감해요.

어느 한 가지만을 놓고 직선으로 본다면 분명 진보하는 게 맞죠. 그러나 다른 쪽에서 보면 퇴보하는 것도 맞아요. 먼 거리를 쉽고 빠르게 가기 위해 자전거가 발명되면서 걷는 게 줄어들었고, 오토바이, 자동차가 나타나면서 걷는 게 더더욱 줄어들었죠. 그래서 다리에 근력이 떨어진 것도 사실이죠. 이동수단 수준이 높아진 것은 틀림없는 진보가 맞아요. 하지만 그것 때문에 다리 근력이 떨어진 것은 퇴보죠. 사람들은 약해진 근력을 메우기 위해 운동하죠. 퇴보한 것을 메우기 위해 별도로 시간을 또 들이는 셈이죠. 전체로 보면 한 걸음 진전과 한 걸음 후퇴가 같이 있는 셈이죠.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는 지도를 보고, 도로에 세워진 알림판을 보며 길을 찾아갔죠. 그런데 내비게이션이란 것이 생겨나면서 이제는 지도나 알림판이 필요 없어졌죠. 가고자 하는 곳 바로 앞까지 안내해주죠. 그렇다 보니 지도를 보는 능력이 떨어지고요.

제가 어릴 적에는 전화번호를 거의 다 외우고 다녔어요. 다 외우지 못하면 어쩔 수 없이 수첩에 적었죠. 그런데 지금은 휴대전화에 저장되어 있어서 전화번호를 기억하지 못해요. 저의 집이나 가족 전화번호도 잘 외우지 못하죠. 에머슨이 말한 대로 기억력을 후퇴시키죠.

우리 사회에 이런 것들은 엄청나게 많아요. 땅을 파고 시멘트로 높은 건물을 올리고 공장을 지으면 지을수록 환경은 오염되죠. 즉 환경은 퇴보하는 것이죠.

 

열역학 제1법칙과 제2법칙이란 게 있어요. 우주의 에너지 총량은 일정하며(제1법칙), 엔트로피 총량은 지속해서 증가한다(제2법칙)는 법칙이죠.

제1법칙은 에너지 보존법칙이라고 해요. 우주의 에너지 총량은 우주가 생길 때부터 정해져 있었고 우주의 종말이 올 때까지 그것은 변하지 않는다고 해요. 에너지는 결코 창조되거나 파괴될 수 없으며, 한 가지 형태에서 다른 형태로 바뀔 뿐이라는 거죠.

제2법칙은 에너지가 한 상태에서 다른 상태로 옮겨갈 때마다 ‘일할 수 있는 유용한 에너지가 손실되는 것’을 말해요. 이것을 가리키는 용어가 바로 엔트로피죠. 엔트로피는 더는 일로 전환될 수 없는 에너지의 양을 측정하는 수단이기도 하죠.

<엔트로피>를 쓴 제레미 리프킨은 다음과 같이 말해요.

 

기술을 싸고 있는 신비로운 껍데기를 다 벗겨내고 나면 남은 것은 벌거벗은 변환자뿐이다. 인류가 그 재능을 동원하여 생각해 낸 모든 기술은 자연의 창고에서 꺼낸 에너지의 형태를 바꾸는 변환자 이외에 아무것도 아니다.

모든 기술은 주변 환경에 더 큰 무질서를 창조하는 대가로 일시적인 ‘질서의 섬’을 만들고 있을 뿐이라는 것이 진실이다.

 

제레미 리프킨도 에머슨과 비슷한 말을 하는 거 같네요. 결국, 우리가 만들어 내는 진보는 한쪽에서는 무질서를 만드는 것과 같다는 말이죠. 심한 비유인지는 모르지만, 차가 없으면 주유소에서 줄서기, 교통혼잡, 차량 도난, 기름 따위를 걱정할 필요가 없게 되죠.

그렇다고 문명이 발전하는 것을 그만두자는 얘기는 아니죠. 항상 반대쪽을 생각하자는 뜻이겠죠.

우리 사회는 직선으로 된 구조가 아니에요. 먹이사슬처럼 얽히고설켜 있죠. 그래서 진보한다고, 문명이 발전한다고, 새로운 기술이 계속 나온다고 좋아해서는 안 될 거라 생각해요. 톨스토이는 ‘큰 부는 죄’라고 말했어요. 한 사람의 부자를 위해 수백 명의 가난한 사람이 있기 때문이라는 뜻으로요. 항상 그 반대쪽을 생각해야 할 거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지구의 눈으로 보면 공룡 시대가 지금보다 더 낫다는 말이 있어요. 지금은 지구를 파헤치고 상처를 입히는 일이 아주 많이 일어나죠. 그러니 지구 처지에서 보면 인간보다 공룡이 더 나을 수 있다는 말이죠.

 

에머슨의 ‘사회는 절대 진보하지 않는다’는 문장이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네요.

#사회#진보#퇴보#발전#후퇴#사회는절대진보하지않는다#랄프왈도에머슨#자립#자기신뢰#엔트로피
3
0
좋은 포스트 후원하기
로그인

leeks의 다른 포스트 보기
댓글쓰기 5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전체보기
  • 비젼라이트(joysun6963) 2019-01-09 22:10:44

    완전 공감합니다!!!세상 불변의 법칙
    '작용 반작용 법칙'우린 앞으로 나가는 만큼
    반드시 그만큼 뒤로 끌려갑니다.
    빨리 돌아가는 세상 속에서 우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 무언가가 잃어가는 걸 눈치를
    못챌 뿐이죠.생각이 많아지네요..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1-09 18:20:53

      진보라는 단어에 대한 사상성을 의심케하는 포스팅 입니다.
      공감이 가는 내용으로 읽히는건 사실입니다.
      요즘의 우리나라 정치판이 떠 오르는 군요.
      뭔가 사상적인 접근으로 경제를 꾸려가는 듯한 느낌 저는 이렇게 만들어 봅니다.
      사상경제!
      경제는 실체,실물인데 이에 반하는 것이 오늘의 우리나라 경제아닌가,
      엄청난 속도를 따라 잡지 못하는 결코 변하지 않는 진보!
      님의 글이 단순히 사회는 절대로 진보하지 않는다는 말에 국한 하리라고는 보지 않아 지기에 한마디 엊어 보았습니다.
      잘 보았습니다.
      추천과 후원드림니다.   삭제

      • 0K(ecafrekop) 2019-01-09 14:59:21

        ... 그렇군요. 잘 봤습니다.   삭제

        • 폭풍검색(kimhyun6211) 2019-01-09 14:53:47

          진보하는건 기계가 진보하는데 사람들은 퇴보하는듯 합니다..
          기계가 진보해서 좋긴하지만 사람들이 점점 게을러 지는듯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1-09 13:50:19

            스마트폰은 눈과 목의 건강을 악화시켰고요.
            스티브 잡스가 너무 잘 만들어서 인간의 기능면에서는
            퇴보만이 있을것 같네요.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