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s Mission
세뱃돈의 행방

어릴 때 막내 삼촌이 우리집에서 사신 적이 있다. 장가를 가기 전이라고 기억하고 있다.

삼촌은 세뱃돈이  엄마의 수중으로 들어가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엄마 몰래 세뱃돈을 챙겨 주시는 유일한 분이었다. 어렸을 적 기억이지만 꽤 많은 돈이었다. 난 너무 좋았고 샤프연필이나 만년필 수집.그리고 우표수집에 미쳐 있던 때라 상상만으로 정말 행복했다.

집안에 숨길만 한 장소가 마땅치 않았다. 밑으로 남동생 둘에게 들키지 않을 자신이 없었다.

들켜도 비밀보장으로 얼마의 댓가를 지불하는 것도 싫었고, 설사 댓가를 지불해도 나중에 나랑 싸우게 되면 분명히 가벼운 입을 놀릴게 분명하다. 

그래서 집안은 절대 안된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마땅한 곳을 찾다가 장독대가 눈에 들어왔다.

우리 어린 시절엔 다 집집마다 장독대가 있었다. 젓갈을 좋아하는 우리 부모님으로 인해 작은 장독대들이 많았다. 내 힘으로 들 수 있는 작은 장독대 밑에 넣어두기로 했다. 

장독대야 엄마나 내가 주로 이용하는 장소이고.엄마가 주로 사용하는 장독대를 피해 구석진 장독대를 선별해 넣어 두었다. 설 연휴가 끝나고 며칠 후 숨겨둔 세뱃돈을 꺼내려 장독을 들었는데 없다. 없어졌다. 사라졌다.

그럴리가 없는데 장독이란 장독을 다 뒤졌지만 내 세뱃돈의 흔적을 찾을 수 없었다.드러내고 울 수도 없었다. 엄마에게 물어볼 수도 없었다. 그럼 삼촌까지 혼난다.애들한테 큰돈을 줬다고 분명 엄마는삼촌과 나를 혼낼게 분명하다.? 남동생들은 아닐 것이다. 심증은 엄마인데 엄마도 아닌 것 같다. 장독대에서 돈을 주운 사람 없냐고 외치고 싶지만 그러지 못하고 벙어리 냉가슴앓듯 안으로 소리쳤다. 아 내 세뱃돈 누가 가져간거야? 어디로 사라진거야?

 

#세뱃돈#비밀보장#장독대
4
0
좋은 포스트 후원하기
로그인

송이든의 다른 포스트 보기
댓글쓰기 8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전체보기
  • 청사진(kms0311) 2019-02-11 21:02:54

    ㅎㅎ 왜케 웃기지요?
    그 세뱃돈은 도대체 어디로???   삭제

    • 노르웨이고등어(yubie01) 2019-02-10 23:17:42

      쭈욱 읽는 내내 삼촌이 몰래주신 세뱃돈의 행방에 대해
      안타까우며도 궁금했는데 끝내 못찾으신거에 대해 마치 제 돈 잃어 버린것같은 기분이네요.-_-;;   삭제

      • momo(kondora) 2019-02-10 19:49:32

        저런, 가슴아픈 추억이네요..
        그 마음이 어떨지 상상이 갑니다..ㅠ.ㅠ
        돈의 액수를 떠나서 나의 비상금이 없어지고 그걸 찾을수 없다는게 답답하네요..
        작지만 위로로 후원해 드립니다..   삭제

        • 퀸비(Gueenbe) 2019-02-10 17:27:04

          세뱃돈 하면 어릴 때 부모님에게 받던 게 생각이 나고 그게 추억인 거죠. 하지만 그 이면엔 무서운 사실도 도사리고 있죠.   삭제

          • 영s(kyoung50) 2019-02-10 15:01:55

            어머님이 횡재 하셨겠네요.
            사실 아이들 세뱃돈의 도착지는
            어머님의 손안으로...
            지금은 은행이 가까워서
            누구라도 손쉽게 이용할 수 있지만
            오래 전에는 넣어 놓을때가 없다보니..
            어머니한테 맡기는 수 밖에..   삭제

            • kjh8613(kjh8613) 2019-02-10 02:37:22

              가장 유력한 후보는 어머님이시겠죠?
              이든님 모든 행동을 다 아셨을 것입니다.
              세뱃돈 한번쯤은 눈 감아 주시지..
              어린 나이에 많이 속상해 하셨겠어요.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2-10 02:23:49

                어느분이 보물 찾기를 하셨나 보네요.
                보물잦기 잘하는 가족 구성원을 함 떠올려 볼까요.ㅎㅎ
                벙어리 냉가슴을 앓았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삭제

                • 캔들(Candle9) 2019-02-09 23:51:08

                  ㅎㅎㅎ 정말 재미있는 추억이네요^^
                  저는 새뱃돈을 받는 족족이.. 부모님에게로 넘어갔었어요ㅎㅎ
                  늘 그게 가슴아팠던.?ㅋㅋㅋ 기억이 나네요 ㅎㅎ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