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s Mission
오늘의 밋션츤데레 남

같은 직장에서 만난 남편은

 

겉으론 거친데

츤데레 스타일이라

내가 어떠한 위기에 있을때.

내 편 만을 들어준다.

 

우리는 누가 먼저랄것 없이 서로 좋아했는데.

곰곰히 생각하니.

나의 이상형과 거의 걸 맞았다.

너무크거나 작지않은 키

178

긴손가락,

희지 않은 피부

유머감각

예술적인 일에 종사할것..등등

나중에 들어보니 남편의 이상형도

꼭 나같은 여자였다 ㅎㅎ

 

헌데 그런 이상형과 만나 살아도

이혼 위기가 수차례...

역시 남녀사이는

어려운 관계다.

좋아 보였던 것들이 나중에는

넘 싫어지는 이유가 되기도 한다.

 

 

#사랑의 계기
7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한주포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9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momo(kondora) 2019-04-14 14:47:04

    맞는 말입니다..
    결혼은 현실입니다. 연예할 때의 생각과 행동으로 한평생 같이 살기는 쉽지 않죠...
    상대방의 외면(외모, 경제적)보다 내면(성격, 성실함, 배려...)이 서로 얼마나 잘 맞느냐가
    더 중요하다고생각 합니다..ㅎㅎ
    마른 장작처럼 금방 확~ 불타버리기 보다는 젖은 장작처럼 겉부터 속까지 천천히 타오
    르는 그런 삶이 좋지 않을까요?ㅎㅎ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4-13 22:00:53

      아무리 좋은 사이라 하여도 그때 그상황을 이기는 사람은 대단한 사람일 것입니다. 사람이 먹고 살고, 보고 살고,입고 살고,주고 받고 사는지라 ....
      그래요. 열심히 사는것이 사랑을 지키는 방법 같습니다. ㅎㅎ웃지요.   삭제

      • kjh8613(kjh8613) 2019-04-13 21:54:01

        아직은 결혼 2년차라 둘이 디투지 않고 잘 지내는데...와이프에게 잔소리 하나씩 늘어가네요..
        3년차쯤 첫 고비가 찾아온다는데..저도 그럴까요?남녀관계 정답 없으니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삭제

        • 눈빛반짝+ +(douall) 2019-04-13 19:20:24

          사람은 사랑으로 결혼해서 애도 낳고 살지만 결국 살다보면 현실이니까요.
          사랑은 그냥 결혼을 위한 전주곡 정도???   삭제

          • Joogong(7paradiso) 2019-04-13 14:32:34

            세월지나고 보면요 이건 제이야기 인데요 제가 상대를 너무 몰라서
            생기는 일,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해서 생기는 일들이 상대를 더 멀리
            가도록 만들고 있어서 남편이라기 보다는 상대라고 불러요
            제가 저를 정신놓지 않게 하려구요

            이혼위기 없는 부부는 아직 못봤습니다 ㅎㅎㅎ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4-12 15:46:44

              그 점이 좋아서 결혼한 결혼의 이유가 살면서
              그 점이 싫어져 이혼하는 이혼의 사유가 된다는 우스개 소리도 있잖아요.
              너무 좋아할 필요도 너무 싫어할 필요도 없는것 같기도 하고요.^^   삭제

              • 송이든(widely08) 2019-04-12 13:09:18

                비슷해서 좋았는데 살다보니 비슷해서 싸우게 되더라구요. 콩깍지가 벗겨지니 그렇다고 하는데 웃음이 나더라구요.   삭제

                • trueimagine(trueimagine) 2019-04-12 12:06:22

                  관계를 유지하는 일은 정말 쉽지 않은 일 같습니다. 서로에게 위기가 닥쳐올때가 한두번이 아닐텐데요. 슬기롭게 잘 넘기는 것이 지혜로운 일같네요   삭제

                  • 바람처럼(chang) 2019-04-12 11:18:09

                    다들 그렇게 만나서 살아가는 것 같습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