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s Mission
이야기 없이 이야기하는 사람

 

   나는 평상시에 말수가 별로 없는 사람이다. 언제부턴가 그런 사람이었다. 말하는 것보다는 듣는 게 편하고 좋았다. 자꾸 말을 하는 것이 물감에 물을 붓는 일처럼 느껴져서, 말을 할수록 마음이 희석되는 것 같아서, 주요하다고 생각되는 말만 하고 침묵을 지키는 편이었다. 미소나 웃음으로 남은 말을 대신하거나, 상대는 그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넌지시 묻는 편이었다.

   나 자신은 필요한 말만 하고 마는 것이 좋은데, 누군가를 만날 때 나는 상대가 말을 많이 할수록 상대를 좋아했다. 내 이야기는 핵심만 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 반면, 상대의 이야기는 삼천포 저 끝에 있는 것까지 다 듣고 싶어 하는 내가 있었다. 상대가 자기 이야기에 각주를 달 때마다 마음이 들썩들썩했다. 내 이야기는 내가 이미 아는 이야기라 그걸 말로 바꾸는 일로부터 대단한 재미까지는 못 느끼는데, 상대의 이야기는 내가 아직 모르는 이야기라 그걸 처음 접하자니 엄청난 재미와 감동이 일어났다. 그런 걸 보면, 나는 천성적으로 이야기를 좋아하는 사람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다 그 사람을 만났다.

   그 사람 얼굴을 처음 본 것은 비 내리는 3월이었다. 그 사람을 직접 만나기 전에 우리는 핸드폰 문자로 연락을 주고받는 사이였다. 알고 지내던 어른 한 분이 그 사람을 나에게 소개시켜 주었다. 당시 내가 준비해야 할 일들을 가장 효과적으로 안내해 줄 수 있는 사람이 그 사람이라면서.

 

 

   비 내리는 3월의 그 날, 나는 윗사람으로 가득한 어려운 자리에 있었다. 그곳은 ‘친목을 도모하기 위한 회식 개념의 자리’였지만, 나에게 그 자리는 무지하게 어려운 자리였다. 개개인에 대한 암묵적인 평가와 편 가르기가 별로 암묵적이지 않게 진행되고 있었다. 그 자리에 그 사람도 있었다.

   새파란 막내인 나는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많은 사람들이 따라 주는 술을 마셔야 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속이 거북하기 시작했다. 긴장을 많이 했을뿐더러, 저녁도 안 먹은 상태에서 술 먼저 마셨기 때문이다. 눈앞이 핑핑 돌기 시작했다. 술 취한 티를 안 내려고 눈에 잔뜩 힘을 주고 있었다.

   꽤 많은 사람들이 취기를 느낄 무렵, 그 사람이 나를 따로 불러냈다. 술집 밖으로. 그 사람은 내가 앞서 언급한 ‘윗사람’ 중 한 사람이었고, 그 사람이 술자리에서 나를 따로 불러 가는 것에는 문제랄 것이 없었다.

   내가 술집 앞 골목으로 내려서자, 그 사람이 걷자고 했다. 나는 그 사람 뒤를 따라 걸었다. 술집에서 조금 멀어진 무렵, 그 사람이 겉옷 주머니에서 숙취 해소제를 꺼내 나에게 주었다. 지금 마시라고 하면서.

   문자 나눌 때와 달리 사람이 참 과묵하다고 생각하며, 나는 숙취 해소제를 단숨에 마셨다. 태어나서 숙취 해소제를 처음 마셔 보는 거였다. 그 전까지는 억지로 술을 마실 일도 없었고, 숙취 해소제 약효를 빌리면서까지 술을 많이 마시고 싶었던 적도 없었으니까. 그 사람은 나를 데리고 동네 한 바퀴를 끝까지 돌더니 나를 다시 술집으로 들여보냈다.

   이후로도 그 사람은 나를 여러 번 불러내, 이것저것 유용한 도움을 주었다. 늘 그렇듯 조용하게. 정말로, 정말로 필요한 말만 하면서. 그 사람 앞에 있으면 내가 수다쟁이 같을 정도였다. 같이 식사를 할 때도 주로 말하는 게 나였다. 누군가와 단둘이 있으면서 대화의 주도권을 계속 잡아 본 적이 없었는데.

   나는 그 사람과 내 관계에서의 내 역할을 낯설게 느끼면서도, 그걸 싫어하지 않았다. 부담스럽지도 않았고. 그 사람으로 인한 어떤 결핍감을 느끼지도 않았다. 그 사람이 나에게 더 많은 이야기를 해 주길 바라지도 않았다.

   이상했다. 오가는 말이 없는데도 모든 게 충분한 것 같아서. 말로 표현되지 않은 마음은 느낄 수도 없는 마음이라고 그때껏 생각했는데. 그 사람 마음이 너무 크게 느껴져서 한 번씩 어안이 벙벙했다.

   밥 먹으러 걸어가는 길에 그 사람이 자기 손끝으로 내 손목을 건드리며 웃을 때. 나란히 걷다 좁은 골목을 만나 일렬로 걷는 중에 그 사람이 내 오른쪽 어깨 위로 손을 살짝 얹었다 떼었을 때. 아무런 약속도 인사도 없이 『내려올래? 밥 먹게.』라는 문자를 받았을 때. 계단 끝에 서서 핸드폰만 내려다보고 있는 그 사람의 옆모습을 보았을 때. 그 사람이 싫어하는 줄 모르고 건넨 내 선물을 굳이 쓰는 그 사람을 볼 때. 이야기 없이 이야기하는 사람의 존재를 처음 만났다.

   그 사람 생각을 지금도 자주 한다. 말에 갇히지 않은 추억들이 많아, 그 사람을 떠올릴 수 있는 게 참 많다.

 

 

#산문#이야기#사랑#관계#말주변#마음
2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박다빈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라벤(laven123) 2019-04-21 16:16:35

    말하는 것도 말 잘하는 것도 삶을 윤택하게 하는데 상당히 도움이 되는 것은 사실이고요. 그렇다고 넘 소극적인 것은 노우...   삭제

    • kjh8613(kjh8613) 2019-04-15 01:11:10

      말 좋아하는 사람이 아닌데 와이프한테 작은 말
      사소한 것들 다 풀어놓게 됩니다.생각없이 재는
      것 없이 눈치 볼 것도 없이 말 할 수 있는 상대
      와이프가 세상 유일합니다.다빈님이 느꼈을 감정어떤 감정일지 잠시나마 그려봤습니다.감정의 한
      편이 잘려나간 마음이 들 듯..언제나 그 부분만큼 채워지지 않을 무언의 공터가 있을 것 같습니다.세상 유일의 내 말 들어주던 사람..그리고 내
      마음 모두 다 알아주는 사람..잠시나마 누렸던
      말의 자유 시간 감사하고 고마웠던 사람이네요.
      다빈님의 행복한 사색 응원 합니다.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4-13 22:17:42

        그러니까 그사람이 지금은 떠나고 없다는 말씀이시군요.
        이런, 그러면 그게 첫사랑 이었나보다.
        첫사랑은 이루어 지지 않는다 했다. ㅎ   삭제

        • 인의예지신(ysihb22) 2019-04-12 23:24:29

          마치 소설의 한 구절을 읽는 듯합니다~ 머리 속에 이미지가 그려지네요~ 멋진 글 잘 읽었습니다!   삭제

          • 필푸리777(osj78028) 2019-04-12 17:58:47

            잘읽었습니다, 소중한 추억 잘 간직하세요   삭제

            • 필푸리777(osj78028) 2019-04-12 17:58:47

              잘읽었습니다, 소중한 추억 잘 간직하세요   삭제

              • 필푸리777(osj78028) 2019-04-12 17:58:47

                잘읽었습니다, 소중한 추억 잘 간직하세요   삭제

                • 필푸리777(osj78028) 2019-04-12 17:58:47

                  잘읽었습니다, 소중한 추억 잘 간직하세요   삭제

                  • trueimagine(trueimagine) 2019-04-12 17:32:50

                    말이 없이 말을 느낄 수 있는 관계가 가장 이상적인 관계가 아닐까요. 정말 좋은 인연이셨군요 아름다운 추억 영원히 소중히 간직하길 바라겠습니다.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4-12 15:35:05

                      침묵에 어색하지 않은 그런 사이가 가장 이상적인 관계인것 같습니다.
                      비오는 3월의 날씨를 생각해 봤는데 이야기도 그런 느낌이네요.   삭제

                      • Tanker(icarusme) 2019-04-12 14:46:19

                        글을 보면서 전람회의 노래 '취중진담'이 생각났습니다.
                        뭔가 고백의 대사기 있을 줄 알았는데 술취했을 당시에는 없었군요.
                        그런데 결말이 조금 아쉬워 보입니다.
                        해피엔딩은 아니었나 봐요?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