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s Mission
사랑할 때와 사랑받을 때

사랑, 그거 잘 모르겠다.

어머니는 내가 어릴 때 네가 하는 사랑 말고 널 좋아해주는 사랑을 

따르라 했다. 

무슨 의미인지 솔직히 몰랐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어야지 라는  맘이 강했다.

더 사랑하는 쪽이 손해다.

아니면 더 사랑하는 사람이 더 외롭고 갈증난다고 말과 일맥상통했던 것일까?

사랑도 유통기한이 있다고 믿고 있다.

사랑이 식으면 그 다음 다른 감정들이 들어와 채워 주거나 지탱하게 해준다.

증오나 미움만 아니면 된다.

뜨거운 물이 식는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다.

사랑 역시 변해간다.

서로 의지하며 동행인처럼 살아가게 된다.

내 사랑을, 그 남자의 사랑을 자로 재듯 시험대위에 올릴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누가 먼저이건, 누가 더 사랑하건  있는 그대로를 수용해 주는 이를 만난다는 것 자체로 

뜨거운 한 면을 채웠음 된 것이 아닌가!

어머니는 여자는 사랑받을 때 더 행복해진다는 논리로 내게 말했다.

살아보니 꼭 그렇지만은 않다. 사랑할 때와 사랑받을 때의 감정은 반대의 것이  아니었다.

두 감정이 아니라 하나의 감정이라는 것이다.

무엇이 더 행복하다고 말할 수 없는 것 같다. 

우린 많은 감정들로 채워가며 남녀가 아닌 동반자로 살아가고 있다.

#사랑
2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송이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5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라벤(laven123) 2019-04-21 14:00:04

    부부사이도 멀어지면 원수 같이 되는 게 인지 상정이고 그렇게 되지 않게 되기 위해 우리 사람들은 노력을 해야 합니다.   삭제

    • kjh8613(kjh8613) 2019-04-15 01:30:04

      마지막 구절 공감됩니다.남녀가 아닌 동반자로 살아가고 있다.아바의 노래 'The winner takes it all'생각납니다.사랑의 승자 패자..
      사랑의 게임에서 빠져 나와보니 든든한 동반자가제 옆에 있네요.송이든님 포스팅 추천 후원 드립니다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4-13 21:01:57

        사랑을 아직도 잘 모릅니다.
        그냥 난 좋아하니까 사랑이다 라고 생각하고 나만 좋아 합니다.
        그렇다고 싫다는 사람 좋아한다고 스토커는 안합니다.
        그런데 네가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내 진실을 다 말합니다.
        그 진실이 통하는 사람이 내사랑입니다.
        나는 그 사랑을 지킬 겁니다.
        지키려고 가는길에 동반자가 되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알짬e(alzzame) 2019-04-12 21:41:03

          사랑할 때와 사랑받을 때의 감정이 사로 다른 것이 아니었다. 분명히 맞는 말씀입니다만 저는 사랑을 받는 것보다는 사랑을 하는 쪽이 더 행복하지 않나 합니다.   삭제

          • trueimagine(trueimagine) 2019-04-12 17:38:55

            동반자로 살아간다는 말이 무척 가슴에 와닿네요. 서로 오래된 추억을 쌓아가면서 살아가는게 가장 최고의 관계가 아닐까 합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