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나의 일기(My Diary)
바람소리 한 낱, 사랑스러웠던 날

밤하늘엔 구름 사이로 달빛 고요하고 잠시 존 사이에 하루가 지났다.

방안의 전등불과 바깥의 새벽빛이 서로 밝음을 다투는 짤막한 시간이구나.

어때. 며칠동안 볼펜을 안 쥐다 책상에 앉은 기분이

그동안 안 봐서 컴퓨터가 石이 되었는지 아니면 하고자하는 학구열에 불탔는지 아뭏든 둘 중 하나겠지. 이럴때 확률이 50%냐?

전체분에 뭐 한 사건이 일어날 경우의 수, 뭐 이런건가?

그동안 생각하고 뜸했던 기간만큼 더 몰두할 수 있게 되었으면 좋겠다.

잠시 약해질 땐 그립고 그리운 네님을 떠올린다 든가.

며칠 동안의 훈련기간이 생각보단 너무 힘이 들었어. 

하지만 가만히 흘려나올 땀이라면 땀의 의미를 좀 다른 곳에서 찾고 싶었어.

쉬워 보이는 일도 해보면 어려운 때가 있다는 거. 

못할 것 같은 일도 시작해 보면 넘어가긴 가더구나.

쉽다고 얕볼 것이 아니고, 어렵다고 미리 포기할 일이 아니지.

쉬운 일도 신중히 하고 곤란한 일도 겁내지 말고 해 봐야 하는 거겠지.

어때 나 많이 배우지 않았냐?

글쎄, 혹독한 훈련속에 땀을 흘리면서 쓸데없이 내가 만들어 놓은 절망과 자학속에서 빠져 

나가기 위해 안간힘을 다 쓰는 내 모습이 요즘은 너무 아름답다. 

그래서 이렇게 홀가분한 것일까.

물론 편안하다거나 마음이 가볍거나 그렇는 않겠지만 한가지에만 몰두할 수 있을 준비가 

되어 있다면 앞으로도 무난히 잘 견디어 갈 수 있을거야. 

너도 나도 다만 사람으로만 기록된 일상인이 되고픈 새벽이다. 

새벽에 불오는 바람이 서늘하게 느껴지지만 오늘은 애써 뜨거워지려한다.

그동안 굳었던 머리와 가슴에..

가만히 귀 기우려 봐 

새소리 한 낱, 바람소리 한 낱,  이 모든 것들이 사랑스럽지 않니?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송이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3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crosssam(crosssam) 2019-04-16 12:57:07

    맞습니다. 만만하게 보이는 일도 막상 해 보면 생각보다 잘 안 풀리는 경우가 있고 이건 안 되겠다 하는 일이 해 보면 그런대로 해 내는 경우도 있는 것 같습니다. 무슨 일이든 만만이 볼 것도 아니고 또한 힘들다고 미리 주늑들 필요도 없지 않나 싶습니다.   삭제

    • 비젼라이트(joysun6963) 2019-04-15 20:37:44

      글들이 텐션이 땡글~~♡♡♡♡♡
      캬~~예뻐용~~♡♡♡♡♡♡♡♡♡
      글을 이렇게도 쓸 수도 있네용~~
      추천 후원 남겨용~♡♡♡♡♡♡♡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4-15 11:37:50

        뭔가 골치아프거나 어려운 고비를 넘기셨나 보네요.
        한 숨 돌리는 그 시간이 소중하지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