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일상생활(자유주제)
자극을 전달하는 기관 귀신경계동 일부분
PREV
NEXT
  • 5
  • 5
  • 5
  • 5
  • 5

  우리의 귀는

바깥귀 / 가운데 귀 / 속귀로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바깥귀와 가운데 귀는

소리을 듣기위한 기능이고

안쪽 속귀는

청각기관 기능과 함께

몸의 균형을 유지지해주는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동물들도

소리을 듣지 못한다면

먹이 사슬에서

100% 먹히는

신세가 될 것입니다.

그러나

소리을 들을 수 있기에

먹이 사슬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것입니다.

사람도

소리을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일을 하고

돈을 벌 수 있는

것이기도 합니다.

  사람이

청각세포로 느낄 수 있는

소리의 진동은

20 - 20,000Hz 정도라고 합니다.

이 영역 외의 소리는

사람이 들을 수 없다고 하며

20,000Hz 외의 소리는

초음파라고

부름니다.

소리는

바깥귀 와 가운데 귀을 거쳐서

달팽이 관에 접촉이 되며

이것을

림프액 진동이라고 부르며

이런 진동이

청각 세포를 작극하여

신호를 만들고

뇌에서 소리을

인식하게 됩니다.

  제가 생각하기에는

음악가들이 듣는 소리는

초음파에 가깝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일반 사람들은 들을 수 없는

소리들을 잡아내는 것을

많이들 보았을 것입니다.

이것도 훈련이 필요하며

소리을

초음파에 가깝게 들을 수 있다면

잡음에 관련된

소리들도

쉽게 들을 수 있을거라

생각됩니다.

  속귀에 있는

반고리관과 안뜰기관은

몸의 회전 및 기울기를

느끼게 하며

몸의 균형을 유지해 주는

기능을 담당합니다.

 

몸이 활동할 때

림프액이 흐르게 되면

감각털이 방향을 잡아 쏠리게 되고

이 경우

감각신경이 몸이 움직임을

뇌에 전달합니다.

고막이 털이 방향을 털며

돌다가

멈출때 중심을 잃은 것은

림프액이

멈춘 상태에서도

계속 돌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안뜰기관 안에 뒤돌일는

작은 알갱이가 있고

밑에 평형모래막에

반고리관보다

미세한 감각털이 있습니다.

평형모래는

몸이 흔들리면

평감모래막과 감각털을 누르면서

뇌에 전달하여

몸이 기울어져 있다는 것을

인식하게

만듭니다.

 

우리가 바른 자세로

걸어다닐 수 있게 해주는

기관은

바로 귀입니다.

우리 일부의 귀는

한번 손상이 되면

원 상태로 돌아오기가

힘들다고 합니다.

귀에 이상이 있으면

듣는 것에도 문제가 생기지만

평소 걷는 모습에서도

문제가 생긴다고 하니

평소에

보호를 해야 될 것 같지요.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필봉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5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라벤(laven123) 2019-04-16 16:17:07

    아 상당히 심도있는 글이군요. 귀가 이상있으면 그냥 듣는 것에 문제이거나, 이명 현상 등으로만 알았는데 , 이제는 평형까지..   삭제

    • DONJIRIHANG(donjirihang) 2019-04-15 16:28:13

      길을 걸을때 항상 이어폰을 끼고 걷는 버릇이 있는데 점점 볼륨이
      올라가고 있더라고요. 항상 신경써야겠어요. ~~   삭제

      • 난초나라(kjkyj) 2019-04-15 14:22:10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청각은 오감 중 중요한 역할을 하지요~ 다양한 소리를 들을 수 있고 음악으로 힐링할 수 있는 만큼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생각합니다.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4-15 13:11:45

          잘 보았습니다.
          지인의 어머님께서 열로하셔서 어느날 갑자기 걷지를 못하는 지경에 이르렀는데 내용인즉 균형을 잡을 수 없어서라고 하더군요. 그러니까 귀의 역활이지요.
          잘 보았습니다.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4-15 10:33:07

            우리 몸 구석구석은 평소에 보호해야 하는게 맞는 것 같습니다.
            한번 망가지고 보수되면 원래대로는 돌아오지 않으니까요.
            이어폰 소리를 줄이는것부터 시작해야 겠습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