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일상생활(자유주제)
제사준비 전제사준비 전

1년에  한번씩  돌아오는 아버지  제사   어머니가  아버지제사는  꼭 챙기셔서  저도  약간  거들죠   저는  그냥  간단한  전같은것 뒤집는 거랑 옮기는것만  도와  주고  설거지정도만   도와 주고 맙니다.  솔직히  나중에  어머니 돌아가시면  따로 제사를  안할것 같네요

연근 튀김준비
태우지않게 잘노릇하게 뒤집기
오징어 튀김준비
이것도 요령껏 태우지 않기
냉동식품 떡갈비산적
매년 명절이랑 제사떄먹는 탕국
탕국(맑은 쇠고기무국)
산적꼬치

 

#제사준비 전
3
0
좋은 포스트 후원하기
로그인

델렁이의 다른 포스트 보기
댓글쓰기 3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전체보기
  • Joogong(7paradiso) 2019-04-19 06:27:22

    춘부장님께 감사하는 마음이 잘 전달될 것같은 정성가득한
    준비로 보여요, 제사준비는 생각보다 너무 힘들기때문에
    일케 도와주시는 손이 보태어진다면 보다 즐거운 마음으로
    준비하는 제사가 될거예요. 고생 하셨네요^^ 고인께서 좋은 곳에 계시기를
    기원드립니다.   삭제

    • 캔들(Candle9) 2019-04-18 10:45:05

      제 인생에 재대로 된 제사를 본 기억은 정말 딱 한번 밖에 없지만
      어렸던 기억에도 어마무시한 일량에 기겁했던 기억이 납니다..
      제사는 별로 좋은 풍습은 아닌 것 같아요 ㅠ   삭제

      • Tanker(icarusme) 2019-04-18 08:23:27

        점점 제사를 지내지 않는 가구들이 늘어나죠.
        저도 월요일에 장인 제사였는데 예전에 비하면 제사상이 많이
        간소해졌네요. 시대의 흐름에 어쩔 수 없나 봅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