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ravel(여행)
LA 라스베가스를 가면,4계절은 물론 세계 모든 문화를 한꺼번에 접할 수 있다.

저 멀리 만년설이 보인다.

미국으로 비행기로 날아가서 가장 먼저 닿을 수 있는 곳, LA.

더운 날씨에 눈 쌓인 산을 향해 달리다 수제 피자를 먹었다.

직접 생산한 토핑을 날 것 그대로 얹어 구워낸 맛은 한국에서는 맛볼 수 없다.

그 유명한 LA갈비도 우리나라에서는 그 맛을 볼 수 없기는 마찬가지이다.

어쨌든 오랜 시간을 비행하고 나면 LA갈비를 첫 메뉴로 먹어야한다.

그래야 오랜 시간 트랩에 갇혀온 보상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되니까.......

미국은 날 것 그대로 내버려두는 전통이 있다.

관광지라고, 특별한 것이 있다고 해도 개발하거나 고사목을 제거하지 않는다.

자연 그대로 자연의 일부로 되돌아갈 때까지 그냥 내버려 둔다.

짐승의 사체도 별 문제가 되지 않는 것 같다. 

메마른 사막기후같은 건조함이 냄새도 풍기지 않는다.

을씨년스럽지만 미국답다는 생각이 든다.

좋은 뜻으로든, 나쁜 생각을 갖고 말하든 간에.......

좁은 대한민국 습도가 80%에 육박하는 이 땅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강도 제 갈 길을 간다. 

풀도 나무도 제 알아서 자라야한다.

하기야 그 넓은 땅을 그 고비용을 들여 가꾸기에는 역부족이지 않을까?

대자연의 석상들이 사람 손으로 깍아 만든 조각상을 비웃는 듯 하다.

광할한 협곡을 만들고 그 위로는 비바람이 깍은 석상들을 세운 긴 세월이 부럽기만 하다.

이 짧은 인생에 저 석상 중 하나라도 깍아 놓을 수 있을까 생각해 본다.

나이테처럼 자랑삼아 휘감은 자국들이 그 위용을 드러내 보이고 있다.

나는 저 돌에 새겨진 한 줄의 테두리로 만족할 수 있을까?

오늘도 지난 여행을 돌아보며 이렇게 미련이 남아 글을 쓰고 있는 것이 비굴해질 것만 같다.

그래도 집에 들어가 아내와 아이들과 또 떠들며 몸을 부대끼면서 이 비참함을 잊어버려야지.

라스베가스의 호텔카지노에 들러서 250달러를 땄다.

카드는 절대 금물이다. 현금도 1,000달러 이상은 가지고 가지 않는다.

그냥 호텔비를 내는 대신에 칩을 바꿔주는 거지.

이번에는 먹지 않았지만, LA에 산지에서 직접 따 먹는 리치 냄새가 아직도 코에 어른거린다.

LA에 가면 한 광주릴 먹곤 한다. 뭐 씨 빼면 과육은 얼마 안되니까.

호텔 앞에 화산폭발을 제작해 놓았다.

용암이 모든 것을 녹여버리듯이 인생도 곧 세월이 녹여버릴 것이다.

흔적도 없이 모든 것을 지울 것이다.

그래서 오늘도 딸아이 크게 웃는 웃음소리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다.

#LA#라스베가스#만년설#호텔#카지노#사막
2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sdjohn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5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crosssam(crosssam) 2019-05-16 06:08:43

    라스베가스 아주 오래전에 간 적 있는데 그 인근 정말 휘황찬란하죠. 호텔도 특성에 맞게 지어진 호텔이 줄지어 있고 한번 쯤 구경갈 만하긴 한 것 같습니다.   삭제

    • 무아딥(MuadKhan) 2019-05-15 14:27:40

      라스케가스에서 돈을 따는 것이 쉬운 일이 아닌데 결국 성공하셨군요. 미국은 서부.중부.북부에 이르기까지 땅도 넓고 자연도 광활해 볼거리도 많고 부럽습니다.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5-15 10:51:59

        전번에 LA에 사는 지인이 와서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식사하고 차마시는 자리에서 여행을 얘가하면서 안내를 약속했다. ㅎㅎ
        그런데 언제 가냐구요.
        말씀중에 자연에 방치하듯 고목이든 죽은 짐승이든 놓아든다는 말이 마치 생명처럼 느껴졌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뭔가 인식이 다르다는 생각?
        자연도 인간의 구미에 맞게 만들려 한다는 것이죠.
        아마 국립공원에 새한마리가 죽어있으면 치우지 않네 혐오스럽네 난리 법석일 것인데 말이죠.... 이런것 배워야 합니다. 자연에 구경가는것을 고맙게 해야지 자연을 구미에 맞도록 만드는것이 것이 자연보호?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5-15 10:08:12

          조금전 다른 글의 예전 강남 봉은사 일주문의 사진을 보며
          그 일주문을 그대로 두고 개발을 했다면 좋았을텐데라는 아쉬움이 있었는데요
          저도 말씀하신 것처럼 꼭 다듬고 정돈되고 아름다운 것만 관광지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삭제

          • Tanker(icarusme) 2019-05-15 03:46:45

            한 20여년 전에 컴덱스 쇼 때문에 LA를 간적이 있더랬죠.
            장시간 이코노미석 비행은 사람을 아주 초죽음으로 만들더군요.
            버스를 타고 라스베가스에도 갔었는데 별천지더군요.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