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Book, Art, Movie 공연&전시
【Stage play】 연극 '죽어야 사는 남자' 관람 후기입니다"자 지금부터 화끈한 이야기를 시작해 보지"

"자 지금부터 화끈한 이야기를 시작해 보지"

음!? 갑자기 저게 무슨 소리냐구요?

아, 제가 지금부터 화끈한 이야기를 시작하는거 아니냐구요!?
응 그건 아냐 다시 말하지만 그냥 연극 후기야

티켓(이랑 포스터)에 써있는 캐치프레이즈 이기도 하고
이 연극의 핵심 내용을 축약한 문장이기도 합니다

Copyrightⓒ 위로컴퍼니. All rights reserved.

혹시 지금 이 시점에서 위 티켓만 보고도 저 캐치프레이즈 안에
어떤 단어가 보이셨는지... 혹시 보이는 분 계신가요?

...그렇다면 당신은 엘리트뭔 엘리트

 

본 연극의 내용은 매우 심플합니다

특정한 단어를 듣는 순간 몸에 반응이 생기는 남자
※예를 들어 대사 중에 특정 단어가 우연이라도 포함이 되면 몹시 힘들어(...) 함

이 반응(=병)을 치료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동일한 증상을 가진 여자와의 진정한 사랑

병원비뇨기과에서 우연히 만난 증상을 가진 여자를 만나게 되어
병을 치료하기 위해 사랑에 빠지려고 노력하게 됩니다~

극중 설정된 저 병은 5,000만명 중에 2명 정도만 걸리는 희귀병(...)이라고 해요
결말은 로맨틱19코미디 답게 뻔하지만 그래도 스포 놉 합니다!

 

언제나 그렇듯 연극 보러 출바알~ 공연장소는 위로홀~
본 연극은 '위로컴퍼니' 라는 곳의 연극 중 하나예요
위로홀은 그 위로컴퍼니 연극들의 전용 공연장 입니다!

대학로를 나름 뻔질나게 돌아다녀서 길치임에 불구하고 금방 찾아요!
위로컴퍼니 티켓부스는 공연장에서 왼쪽으로 돌아가면 보이는 구석탱(...)이예요

 

오늘의 출연진 짜잔~

 

티켓팅 했습니다!
가장 위 책상에 놓고 찍은 티켓과 동일하지만 아무튼 현장 샷 ↓↓↓

 

다음은 스테이지 사진입니다
위로컴퍼니의 위로홀 세트는 저 골격에서 벗어나질 않아요
작은 소품들이나 페인팅만 달라지고 완전하게 동일합니당

사진에 여자그림(?)과 여자초성(?)만 보인다고 혹시나 무대 구성이 일방적(?)인거 아니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는데(요즘 워낙 이런걸로 예민하게들 남녀다툼이 잦다보니 매우 신경 쓰임), 남자그림(...)과 초성(...)도 옆쪽에 그려져 있어요~ 어쩌다 1빠로 입장해서 스테이지 앞은 말 그대로 앞이니까 무난히 찍을 수 있었지만 그 다음에는;; 

관객분들도 점점 들어오고 그 와중에 제가 남자쪽꺼 찍겠다고 춍춍춍 움직여서 저쪽만 대놓고 찍을 수는도저히 없더라구요;; 애당초 자리가 반대쪽이었으면 한번에 나왔겠지만 제가 사진 찍은 그 위치가 제가 받은 자리(C2)였어요
왜 갑자기 뭔가 설명 비슷한 말이 길어진 기분이지

 

결국은 소심하게 각도를 꺾어서 찍어본 스테이지 사진입니다
아 큰맘 먹었다

잘 보셨죠?

저는 위로컴퍼니 연극을 본게 처음은 아니예요(그래서 세트 익숙함)
근데 뭐봤는지 당장 기억이 안나요 정말 기억에서 사라져있어요
안타깝지만 당시 아마 재미가...

 

본 공연은 지난번기억 안나는 공연보다 재미나게 봤어요
아쉬운 부분연출이 보였지만 본문에선 그냥 안쓰는걸로!

저도 대학로에서 공연을 해본가끔이지만 현재도 ing... 입장으로서 관객분들 반응을 아무래도 신경을 쓴답니다~ 이건 제 공연이 아니어도 언제나 마찬가지 마음이예요

그래서 저는 공연 관람 중에도 소~심히 고개를 최대한 티안나게 돌려 관객들 표정들을 보게 된답니다!(배우 시점에선 맨 앞 관객이 아닌 이상, 대놓고 앞으로 가지 않는 한은 관객 대부분이 전~혀 안보여요 그래서 저는 관객이 되면 그때라도 관객 표정을 조금이라도 보는 습관이 생겨버렸어요; 이때 아니면 못보는걸? ㅜㅜ)

다행히 다들 정말 즐겁게 보셨어요!
나름 눈알로 통계도(!) 내봤는데 특히 여자 관객분들이 너무 재밌어 하더라는..

음 로맨스19코미디 이지만 노출은 없구요(simoolook)
그 와중에 우리가 알고 있는 그 단어그 단어가 뭔데들은
‘보장지(步藏之)’, ‘좌장지(座藏之)’에서 온 말이라며
어원을 알려주는 유익한 수업(...)시간도 공연 중에 이루어졌답니다

※위 언급된 어원 풀이가 실제 존재하긴하나, 그것이 맞는지 안맞는지는 아직 학계에서도 분분하다고 합니당
엔딩은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뻔하지만 일절언급 노놉! 합니다

이런 류의 연극이 대부분 그렇듯 진도를 막 나가는 연인끼리 간다면
공연이 끝난 후에 좀 더 자연스러워지는뭐가 자연스러워지는데 주어가 빠졌..
네네네 그러한 장점이 있습니다그렇습니다 하지만 난 혼자 갔지 중얼중얼..

주인공(공식적으론 남자)의 의미가 사실 있나.. 싶을 정도로 남녀 배우님들이
대부분의 씬에서 동시에 나와서 그냥 두분 다 주인공이라고 생각하시면 되요

 

공연 종료 후 무대 인사 사진입니다!
감사하게도 제가 찍으려고 할때 유독 여자 배우님께서
굉~장히 오래 제 쪽을 봐주셨어요다같이 봐주실때 제가 타이밍을 놓침

대학로의 자랑스러운 배우님들! 언제나 잘보고있어요! 홧팅홧팅~

 

 

"자 지금부터 화끈한 이야기를 시작해 보지"
...이제는 이 문장에서 '단어'들이 보이시나요!?
안보인다고 하는 뻥쟁이들은 즉시 처단하겠어

 

 

저의 소박한 maybugs 채널에 찾아와주셔서 너무나 고맙습니다!
여러분의 소중한 댓글, 추천, 후원, 팔로우 등은 저의 생각과 마음이 가득 담긴 포스팅을 만들어 주시는 원동력이기도 합니다! 제 글을 읽어주시는 분들에게는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후원내역 혹은 댓글들 꾸역꾸역 찾아보며 한분 빠짐없이 일일이 여러분 채널에 찾아가 보답을 하고 있답니다! 포스팅한지 오래된 글에도 부담없이 역주행하여 폭풍 댓글 달아주시면 진심으로 격하게 사랑합니다~ 글이 업로드 되었던 시간은 전혀 중요한게 아니니까요!

☆우리 모두가 함께하는 행복한 maybugs life!☆

 

#죽사남#죽어야사는남자#대학로연극#위로컴퍼니
3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수야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6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억수로빠른 거북이(turtle7997) 2019-06-12 22:28:17

    굳이 쌍따옴표로 된 인용문을 글의 머리와 말미에 수미상관적으로다가 배치하여 강조하신 이유가 궁금하네요?
    이제 한 차례 댓글들이 지나가고 조용해서 질문 남겨 봅니다.^^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6-12 11:14:55

      이번 뷰는 내용은 다 숨기고 감칠맛나는 이야기들로 보지 않아도 흥분을 만들어내는 기법을 사용하신듯 합니다. 역시 최곱니다.
      쇼호스트 이단어를 한참 생각한 끝에 드디어 찾았네요. 수야님의 리류는 쇼호스트 이상입니다. 따봉!!!   삭제

      • 난초나라(kjkyj) 2019-06-12 06:38:54

        여기에도 언급이 되어 있었네요 ㅠㅠ "제 공연이 아니어도.."... 많이 반성중입니다.;; (수야님의 공연은 어떨 까 궁금하기도 하네요)..   삭제

        • 난초나라(kjkyj) 2019-06-10 21:10:50

          재미있네요~! 19금 연극이 요즘 대세인 거 같습니다 ㅎㅎㅎ 이 포스팅이 저번에 축구에서 말씀하신 포스팅이군요~ 6.9에 못 보신 연극 위로로 후원 추천 드리고 갑니당~~!   삭제

          • 은비솔99(rose3719) 2019-06-10 12:27:27

            죽어야 사는 여자라는 영화를 본적이 있었는데 너무 잼있게 봤었는데 연극도 잼있을듯 하네요. 연극이라서 더욱 생동감 넘칠듯 하네요   삭제

            • 규니베타(ai1love) 2019-06-10 12:10:00

              연극은 생동감이 있어서 느낌이 남다르죠
              뮤지컬도 그런데.. 비싸고...
              영화가 제일 저렴하지만... 살아서 펄떡대는 느낌은 적죠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