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일상생활(자유주제)
날마다 다른 꿈

 

내가 무었을 바라는지 내가 모를 때가 많다.

아니다. 나는 날마다 다른 꿈을 꾼다.

잠에서 께어나면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이 하얗다.

어느날은 머리가 몽롱하게 께어나는 일이 있지만 하얗기는 마찬가지로

어제의 일상 속에 빠져든다.

밤새 무슨일이 있었기는 하나?

작은사무실 안에 몇 안되는 동료들과 전화기의 울림 그리고 몇 안되는 만남들...

나를 꽉메우고도 남는 일상들이다.

 

하지만 나는 일상을 미루고 나면 다른 꿈을 꾼다.

오늘은 돌아오지 않을 날들에 대한 포기다.

또 오늘은 내일로 가야되,

또 오늘은 늙은 기능공의 작업복을 보면서 힘이 불끈 솟는다.

아니지 이잰 좀 쉬어야 하지 않을까,

맘과 같지 않아 이잰 힘든일은 삼가야해.

아니야 난 아직은 젊어 지금 준비해도 늦지않아.

지금껏 내가 해 왔던 일들은 이잰 아무 소용이 없어.

결국은 새로운 길 뿐이야.

몇편의 수필과 몇편의 시와함께 그렇게 가는거야

자연과 함께 한적한 시골의 초립동을 만나 말이라도 트고 지내면 될거야.

얼마나 좋아, 손전화기 하나면 못하는 것이 없는 세상인데  어디면 어때서

밤은 왜 이렇게 긴거야

불면증인가?

 

내가 누군지 모를 때가 있다. 나의 미래가 궁굼해 질때가 있다.

몇가지 준비를 해 두고 있긴 하지만 아직도 부족한 것들 투성이다.

어제는 퇴근길에 막걸리 한잔을 걸친 선배를 만났다.

막걸리 한잔씩은 할 수 있으시단다.

'그래요. 그러시면 좋지요.'

어젯밤엔 이선배님들의 꿈을 꾼건가? 

 

#날마다 다를꿈#바라보기
5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바라보기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5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송이든(widely08) 2019-06-12 21:52:04

    끝까지 채워지지 않을 겁니다.
    그저 너무 많은 생각을 담지 마세요.
    나이 들어간다는 건 어쩌면 부피를 줄여가야 하는 여정이 아닐까 합니다.   삭제

    • 은빛태양을사랑할래(yulan21) 2019-06-12 21:49:32

      깊은 생각을 너무 많이 하지마세요.. 주름도 늘고 머리도 빠져요.. 건강 음료같은 거 챙겨드시고 오늘은 맘편히 주무세요 ^^   삭제

      • sdjohn(sdjohn) 2019-06-12 17:20:43

        가을에 느껴야하는 걸 여름 초입에 벌써 이러시면 어쩝니까? 여름은 정신없이 살아봅시다. 축구결승 응원도 뜨겁게 해 보고요. 가을에 가서 다시 생각해 보시죠^^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6-12 14:44:16

          그러게요. 요즘에 생각이 많으신거 같으네요.
          잠 잘때 만큼은 생각의 꼬리를 잘라야 꿈속으로 빠져 들 수 있는데요.   삭제

          • 박다빈(parkdabin) 2019-06-12 12:43:38

            "그래요. 그러면 좋지요."라는 말이
            문득 위안처럼 마음에 다가와
            꽃처럼 구름처럼 핍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런 생각을 한 번씩 하며 살아가지 않을까
            그런 생각도 들고..
            조용한 응원을 보냅니다. 화이팅입니다. ^^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