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nowledge (지식) 교육&학문
[논어 2-4] 불혹, 지천명, 이순

 

 

子曰吾十有五而志于學 三十而立

四十而不惑 五十而知天命 六十而耳順

七十而從心所欲 不踰矩

 

공자가 말했다.

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을 두었고

서른 살에는 홀로섰다.

마흔 살에는 미혹되지 않았고

쉰 살에는 하늘의 운수를 알게 되었다.

예순 살에는 무언가를 듣는 데 있어 거스름이 없었고

일흔 살에는 내 마음이 하고자 하는 바를 쫓았으되

법도를 넘지 않았다.

 

 

   그 유명한 ‘불혹, 지천명, 이순’이 등장하는 대목이다. 공자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을 두고, 서른 살에는 자립하였다. 마흔 살에는 세상사에 미혹되지 않았으며, 쉰 살에는 하늘의 운수에 대해 알게 되었다. 예순 살에는 귀가 유순해져 무엇을 듣더라도 거스름이 없었고, 일흔 살에는 마음 가는 대로 행동하되 법도를 어기지 않았다.

   이 장을 읽고 나이라는 수치에 얽매이기보다는, 스스로를 돌아보기 위한 수단으로써 이 장을 읽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서른 살에 불혹, 지천명, 이순을 모두 이룬 사람이 있을 수 있고, 마흔 살에 그 모든 경지에 오른 사람 또한 있을 수 있을 것이다. 평생 그 모두를 이루지 못했다 해서 그 인생이 모자란 인생이라 할 수 있겠는가. 나는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

   홀로서기라는 항목 하나로 그 사람의 서른 인생을 모두 판단할 수 없고, 세상사에 미혹되지 않는다는 항목 하나로 그 사람의 마흔 인생을 모두 판단할 수는 없을 것이다. 불혹, 지천명, 이순은 멋진 덕목이지만, 이것들이 덕목의 전부는 아니다. 그리고 이것들은 마흔, 쉰, 예순에 반드시 성취되어야 하는 미션 같은 것도 아니니, 사람마다 자기 페이스를 유지하며 이러한 덕목들을 성찰해 보면 좋을 듯하다.

 

 

 

#논어#불혹#지천명#이순#공자
2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박다빈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4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은빛태양을사랑할래(yulan21) 2019-06-12 22:14:04

    간단한 말씀인 것 같으면서도 많은 의미를 담고 있네요.. 나는 서른에 마흔에 어땠는지 돌아보게 되고 쉰에 예순에는 어떨지 생각해보게 되네요..   삭제

    • 송이든(widely08) 2019-06-12 21:47:34

      나이는 그저 숫자에 불과한 삶도 있고.
      또 어떤이는 나이가 장맛처럼 깊어지기도 하고,
      또 어떤 이는 단단하고 강했던 것들이 유해지고 아량이 넓어지기도 하더군요.
      각자 다르게 옷들을 갈아입죠.
      누가 더 나은가는 의미가 없지 않겠죠.
      자기만족,자기 후회는 각자의 몫이니   삭제

      • sdjohn(sdjohn) 2019-06-12 17:33:13

        그 때는 지천명에 돌아가시는 경우가 많지 않았을까요?
        결혼도 아주 일찍 했을 것이고,
        가장 큰 이유는 부모님이 일찍 돌아가시기 때문에 불혹이 되면 이미 아버지와 어머니를 여의고 사고의 전환이 왔을 것이다는 생각이 드네요.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6-12 14:40:22

          저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열다섯에 학문의 뜻을 두고 입신한 공자님의
          경지에서 가능한 일인죠...무릇 그렇게 하려고 노력해야 한다는 뜻이라고
          생각합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