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연예
[베프SNS]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 오혜원 “작품·관객에게 누 끼친 점 반성 중” (전문)“올바른 관람 태도 숙지하고 신중하게 행동할 것”
▲ 오혜원이 '프라이드' 관람 중 비매너 행동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 사진: 오혜원 인스타그램

[베프리포트=김주현 기자] 연극 관람 중 비매너 행동으로 물의를 일으킨 배우 오혜원이 사과했다.

16일(오늘) 오혜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면서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린다.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혜원은 손석구, 강한나 등과 tvN 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를 함께한 김주헌이 출연하는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했다. 그러한 가운데 관객들이 “세 배우가 웃음을 터뜨리거나 공연 중 대화를 나누면서 몰입을 방해했다”고 지적하면서부터 ‘연극 비매너 관람 논란’이 불거졌다. 강한나 역시 “이유를 막론하고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손석구는 소속사를 통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오혜원은 ‘60일, 지정생존자’에서 우신영 역을 맡아 시청자들과 만나고 있다.

이하는 오혜원이 올린 전문이다.

우선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어제 연극 ‘프라이드’를 관람하며 저의 경솔하고, 올바르지 못한 관람 태도가 좋은 작품과 관객들에게 누를 끼친 점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의 무지함으로 인해 많은 분들께 피해를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는 올바른 관람 태도에 대해 숙지하고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 저작권자 ⓒ 베프리포트 (http://www.beffreport.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justy(justy) 2019-08-16 22:58:11

    같이 관람하는 사람이 많은데 다른 사람을 의식하지 않고 웃고 떠들었다니 얼마나 자기중심적으로 사는 사람인지가 드러난 사건이군요. 반성을 했다니 다행이지만 이번 기회에 철저하게 타인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으려는 태도를 배웠으면 합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