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Today's Mission
새로운 출발의 달

 

 

봄과 여름을 거치면서 연초 다짐했던

결심들이 많이 무너져 내린다

 

 

 

 

특히나 여름의 뜨거운 기억은

나의 목표도 희망도 모두 녹여버리기에

충분하다

 

 

 

9월...

이제 새롭게 출발이다

느슨해진 마음을 추스리고

조금은 무너진 목표를 바로잡고

연말까지 힘차게 전진이다...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돌아온장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