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일상생활(자유주제)
어째서 이제야 알게 된 것일까사소해 보이는 작은 행동 하나에도 커다란 마음이 담길 수 있다는 것을

옆에 있던 간호사가 끼어들었다.

“조금 아까 침대에 눕는 걸 보고 제가 경고를 했죠. ‘보호자가 환자 침대에 눕는 건 규정 위반’이라고요. 그랬더니 이렇게 대답하시더군요. ‘집사람이 유난히 추위를 타기 때문에 내 체온으로 미리 덥혀 놓아야 한다’고요.”

그 순간, 나는 벙어리처럼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신혼 시절부터 최근까지의 일들이 말 그대로 파노라마처럼 펼쳐졌다.

그렇게 구박을 받아가면서도 내 자리에 누워 있던 남편. 그의 마음을 나는 알지 못했던 것이다. 거의 매일, 그런 따뜻한 마음을 받으면서도 어떻게 모를 수가 있었을까. 조금만 생각해보아도 알 수 있는 것을, 장난이라고 단정해버리고는 짜증만 냈다니.

“어째서 이제야 알게 된 것일까. 사소해 보이는 작은 행동 하나에도 커다란 마음이 담길 수 있다는 것을.”

 

이 글은 어제 포스팅한 추천도서인 위지안의 『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란 책에서 가져온 문장이다. 지은이 위지안은 1979년에 태어나 서른 살에 세계 100대 대학인 상하이 푸단대학교에서 교수가 되었다. 하지만, 2009년 10월 말기 암 판정을 받고 죽음을 앞둔 마지막 5개월 동안 길지 않은 인생을 되돌아보며 이 글을 쓰기 시작했고, 2011년 4월 19일 세상을 떠났다.

 

백 년도 못 살면서 언제나 천 년의 근심을 품고 사는 게 사람이란 말이 있다. 다가오지도 않은 먼 뒷날을 근심하고, 어떻게 하면 승진할까, 나도 고급 외제 차를 살까, 어떻게 하면 더 넓은 아파트로 이사 갈 수 있을까 같은 근심을 품고 산다. 하지만, 삶의 끝자락에 서 있는 사람에게 이러한 것은 하잘것없다. 왜냐하면, 이 세상에 목숨보다 귀한 것은 없기 때문이다.

그럼 무엇이 필요할까? 내가 찾아낸 답은 바로 ‘사랑’이다. 내가 눈을 감을 때까지 내 옆에 있어 줄 가족, 친구들의 사랑. 바로 그게 가장 필요한 것이다.

 

나는 내년이면 결혼한 지 20년이 된다. 나는 “어째서 이제야 알게 된 것일까. 사소해 보이는 작은 행동 하나에도 커다란 마음이 담길 수 있다는 것을.” 이란 문장을 읽다가 마음이 짠했다. 내 옆에서 언제나 나를 응원해주고 내 옆을 지켜준 내 아내가 떠올랐기 때문이다. 내 아내가 나에게 해주었던 사소한 행동 하나하나가 사실은 커다란 마음을 담은 행동이었다는 것을 몰랐다. 아침 일찍 일어나 차려주는 밥상, 생일이면 보내주는 꽃다발, 뭔가 좋은 일이 있으면 나에게 해주었던 사소한 말 한마디에 커다란 사랑이 담겨 있었다는 것을 왜 몰랐을까 하는 생각이 나를 작게 만들었다. 겨울이면 춥다고 내복 한 벌 사 온 것을 ‘남자가 무슨 내복이냐며’ 물리쳤던 일 같은, 바보 같았던 내 행동, 내 말 한마디가 머릿속을 스쳐 지나갔다.

그러면서 반대로 내가 내 아내에게 해준 사소하지만, 마음이 담긴 일이 과연 있기나 했는지 내 마음을 짓눌렀다. 의무적으로, 그냥 형식적으로 해준 것은 아니었나 하는 마음이 들었다.

조금만 생각해보았더라면 금방 알 수 있었던 일을 내일모레면 쉰을 바라보는 나이에 알게 되었다니 나 자신이 참으로 부끄러울 뿐이다.

추석 명절이다. 아내는 또 아무 말 없이 명절 준비를 할 것이다. 이번에는 내가 먼저 마음을 담은 말이나 행동을 해보려 한다. 그렇게 사랑을 키우려 한다. 아내가 알든 모르든.

#가족#사랑#부부#마음#행동#남편#아내#오늘내가살아갈이유#사소한행동
3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leeks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5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은비솔99(rose3719) 2019-09-11 14:45:30

    때에 따라서 상대방의 말을 오해를 해서 기분이 나쁠때가 있는데 지나고 그사람이 했던 행동이나 말이 좋은 듯일때가 많은것 같아요..^^   삭제

    • 바라보기(qkfkqhrl) 2019-09-11 12:25:54

      마지막이다고 생각하고 세상을 산다면 과연 세상은 포스팅의 얘기처럼 아름다운것들만 있을까 라는 의문을 갖기도 해봅니다.
      참 좋을 글을 읽으면서 왜 나는 다른 이야기를 생각한 것일까?
      늘 곁에 있는 사람의 사랑을 모르고 살지요.
      이제 하나둘 알아가게 됩니다.
      저도 그렇습니다.
      행복하세요.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09-11 11:36:01

        요즘은 명절에 남자들도 일하지 않는 자 먹지 않는다라는
        신념으로 참여한다고 하는데요^^, 그런 마음으로 아내분옆에
        붙어 있으면 어떻게 될지 궁금해 지네요.^^   삭제

        • 카이져나이트(gaoblade) 2019-09-11 10:01:12

          내가 먼저 다가가면 무언가가 변한다는걸 다시 한번 느끼고 갑니다.
          글을 읽는 내내 무언가를 느끼고 갑니다.   삭제

          • 박다빈(parkdabin) 2019-09-11 09:02:34

            부드러우면서 명철한 반성이 제 안에서도 일어나네요.
            가장 가까운 사람들의 가장 사소한 배려와 사랑이
            결국 가장 큰 원동력으로 남는 것 같아요.
            오늘 하루 사랑을 베푸는 시간을 보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