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ings (Total 1,533건)
(Poem) 비 오는 날 - 헨리 워즈워즈 롱펠로우
날은 춥고 어둡고 쓸쓸하여라비는 내리고 바람은 그치지 않고,허물어지는 벽에는 담쟁이 덩굴,바람이 불 때마다 잎은 날려가네, 날은 춥고,...
라인
(Poem) 가지 않은 길 - 프로스트
노란 숲 속에 길이 두 갈래로 났었습니다. 나는 두 길을 다 가지 못하는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면서, 오랫동안 서서 한 길이 굽어 꺾여 ...
라인
(Poem) 소금쟁이의 일탈
† 소금쟁이의 일탈 장마철이면 소금쟁이가 자전거 도로를 달린다 물이 불어난 며칠이지만 자기들 안방처럼 몰려다닌다 언제 끝날...
라인
(Poem) 세월
† 세월 물이 왜 세월에 비교되는지 오늘에야 알았네 여기저기 부딪히며 하얗게 부서지는 몸 뒤돌아볼 틈도 없이 어딜 그리 바...
라인
(Poem) 노래의 날개 위에 - 하인리히 하이네
노래의 날개 위에 사랑하는 그대를 태우고갠지스 강가의 풀밭으로 가자 거기 우리의 아늑한 보금자리 있으니 고요히 흐르는 달빛 아래 장미가...
라인
(Poem) 눈물, 덧없는 눈물 - 앨프리드 테니슨
눈물, 덧없는 눈물, 그게 무엇을 뜻하는지 난 알 수 없네어느 거룩한 절망의 심연에서 나온 눈물가슴으로부터 솟구쳐 두 눈에 고이네행복한...
라인
(Poem) 제가 어떻게 그대를 사랑하나요? - 엘리자베스 배럿 브라우닝
제가 어떻게 그대를 사랑하나요? 그 방법들을 헤아려봅니다.저는 그대를 깊이와 폭과 높이로 사랑합니다제 영혼이 닿을 수 있는, 감각이 멀...
라인
(Poem) 나룻배와 행인 - 한용운
나는 나룻배당신은 행인당신은 흙발로 나를 짓밟습니다.나는 당신을 안고 물을 건너갑니다. 나는 당신을 안으면 깊으나 옅으나 급한 여울이나...
라인
(Poem)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 김용택
​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이 밤 너무 신나고 근사해요내 마음에도 생전 처음 보는환한 달이 떠오르고산 아래...
라인
(Poem) 봉선화(鳳仙花) / 김상옥
봉선화(鳳仙花) 김상옥 비 오자 장독 간에 봉선화 반만 벌어 해마다 피는 꽃을 나만 두고 볼 것인가세세한 사연을 적어 누님께로 보내자....
라인
(Poem) 사랑일기 / 하덕규
새벽공기 가르며 날으는 새들의 날개죽지 위에 첫차를 타고 일터로 가는 인부들의 힘센 팔뚝 위에 광장을 차고 오르는 비둘기들의 높은 노래...
라인
(Poem) 격랑(激浪)의 바다
격랑 의 바다 안현준 세상의 끝을 보여 주려마., 몰아치는 폭풍우의 불편한 심기로 호소하듯 깃발을 나부낀다. 한때는 이보다 더 극명하였겠지만 잔잔한 미소의 날들이 너를 세상의 어머니로 만들었음에도 오늘의 불쾌, 배신...
라인
(Poem) 빼앗긴 계절
봄이 있었나?누가 빼앗아갔지 어떻게 잃어버렸지!아무도 빼앗아가지 않았는데엄청난 일이 우리 앞에 벌어졌다.나무들은 알고 있다.7월 초순인...
라인
(Poem) 전진
앞으로 나아가야 하지만난 언제나 멈춰있다내 시계는 돌아가지 않는다이 고통의 소용돌이에서 빠져 나가고 싶다눈물도 나오지 않는 뒤엉켜 버린...
라인
(Poem) 하양 6월
만경강은 슬픔이어라그리움은 고통이어라 생명을 이어갈 먹거리군산항을 거쳐 일본으로실려갈 때빼앗긴 것보다 더 아픈 눈물을 담아내었다.견뎌 ...
라인
(Poem) 세상에 쉬운 일 없습니다
쉬운 일 없습니다 _ justy 허공에 회색 그물 내렸습니다 비와 바람은 흘려보내고 당신을 기다립니다 세상에 쉬운 일 없습니다
라인
(Poem) 그래 그렇게 사는거야
나 혼자 버거워껴안을 수 조차 없는 삶이라면적당히 부대끼며 말없이 사는거야. 그냥 그렇게흘러가듯이 사는게야인생이 특별히다르다고 생각하지...
라인
(Poem) 산상(山上) / 윤동주
산상(山上) 거리가 바둑판처럼 보이고, 강물이 배암이 새끼처럼 기는 산 위에까지 왔다. 아직쯤은 사람들이 바둑돌처럼 벌여 있으리라. 한...
라인
(Poem) 엄마와 참외
엄마와 참외 안현준 시장 거리를 걷다가 이 봄에 노오란 참외가 한 무더기 눈에 들어와 살려니 문득 초여름이면 무거운 참외를 장바구니째 문 앞에 내려놓고 가던 엄마는 참외를 무척 좋아한다고 했다 두어 해 전부터 시작된...
라인
(Poem) 빨래
#1. 밤#2. 황혼이 바다가 되어# 3. 아침# 4. 가을 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