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Postings (Total 2,539건)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32)
(32) 第3章 마이(馬二)와의 인연(因緣) 변경지역으로 가던 용은 어느 구릉을 넘어서자, 전투를 벌이고 있는 사람들을 보았다.한 부류...
tmdwoqn  |   0  |   74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31)
(31) 다시 2년의 세월이 흘렀다.통우리족은 이제 상당한 지역을 차지하고 있었고, 많은 가축을 소유하고 있었다.용은 이제 20대 중반...
tmdwoqn  |   0  |   112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30)
(30) 처음에는 별로 움직이지 않던 내기는 점차적으로 폭풍처럼 이곳 저곳을 움직이기 시작하였다. 사나운 폭풍처럼 움직였으므로 주화입마...
tmdwoqn  |   0  |   186  |   203,084   |   1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9)
(29) 3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나갔다.용의 생각처럼 토벌군은 더 이상 통우리족이 있는 곳에 나타나지 않았다.소문에 의하면 오키타이족...
tmdwoqn  |   0  |   54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8)
(28) 어느 정도 기병이 들어가자, 포격이 멈추며 군대의 기병들이 나타났다.바로 그 순간 오키타이족의 기병들 중에서 활을 가진 용사들...
tmdwoqn  |   0  |   185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7)
(27) 다시 오일 정도가 흐른 다음, 용은 군대를 찾을 수가 있었다.정확하게는 몽고의 큰 부족인 오키타이족과 전투를 하고 있는 군대를...
tmdwoqn  |   0  |   56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6)
(26) 그는 급히 일행을 데리고 움직였다. 그 곳에 있다가 오면서 일어난 일이 흘러 나가면, 곤란한 지경에 빠질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tmdwoqn  |   0  |   87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5)
(25) 다음 날, 당문의 상단은 천막을 걷고 용을 치료하면서 생긴 것들을 불에 태운 다음에 서역으로 떠났다.떠나기전에 전 인원에게 그...
tmdwoqn  |   0  |   90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4)
(24) 용은 그녀가 먹여주는 죽을 먹으며, 기이한 감정을 느꼈고, 그것은 바로 그의 얼굴에 이상한 표정으로 나타났다.그 모습을 본 당...
tmdwoqn  |   0  |   79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3)
(23) “ 휴, 저 사람처럼 상당한 무공을 가진 자가 저 정도의 상처를 입었다는 것은 싸운 상대가 무공이 높거나 세력이라는 이야기인데...
tmdwoqn  |   0  |   55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2)
(22) 한참동안, 쓰러진 사람의 상처를 살펴본 당경혜는 그의 아버지에게 고개를 돌려 뭔가를 바라는 눈빛으로 이야기를 하였다.“ 설마,...
tmdwoqn  |   0  |   60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1)
(21) 군대의 토벌기간을 이용하여 당문의 상단이 서역교역을 위해 고비사막 근처를 지나가게 되었다.이번 상단은 상당한 규모의 교역을 하...
tmdwoqn  |   0  |   207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20)
(20) “ 음 ”순간 왼쪽 어깨가 화끈하며, 박도에 상처를 입었다. 미처 좌측에서 들어오던 박도를 제대로 피하지 못한 것이었다.뒤이어...
tmdwoqn  |   0  |   76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19)
(19) 더 이상 검기를 시현할 수 없었으므로 용은 다시 도망을 가려고 하였는데, 바로 그 순간 다시 수십명의 관병들이 도착하면서 그에...
tmdwoqn  |   0  |   97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18)
(18) 두 명이 순식간에 죽는 것을 보고 토벌군은 놀랐지만, 용이 달아나는 모습을 보고 용기를 얻은 많은 보병들은 그를 쫓아갔다.기병...
tmdwoqn  |   0  |   60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17)
(17) 방어만 해서는 이길 수 없다고 판단한 용은 공세로 나갔다.적의 우두머리만 이길 수 있다면, 나머지 관병들은 쉽게 물리칠 수 있...
tmdwoqn  |   0  |   59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16)
(16) 반 시진(1시간) 정도가 지나자, 말을 타고 있는 기병은 하나도 없었다. 대부분의 사람과 말들이 쓰러졌던 것이었다. 겨우 보병...
tmdwoqn  |   0  |   64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15)
(15) 그 모습을 본 토벌군의 수장은 경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용이 그런 식으로 공격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한 것이었다.순간적으로 ...
tmdwoqn  |   0  |   102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14)
(14) 바로 그 순간,“ 휘이 ”“ 으악 ”“ 악 ”“ 히이잉 ”용의 공격이 시작되었다. 추격대가 막 정지한 시점이라 관병들이 모여 ...
tmdwoqn  |   0  |   64  |   203,084   |   0
라인
(Toon&Fiction) [자작소설] 용 (13)
(13) 용은 여전히 강 상류를 따라 올라가고 있었다.흔적을 남기지 않으려고 얕은 쪽으로 올라가다 보니 상당히 많이 지쳐 있었다. 아무...
tmdwoqn  |   0  |   157  |   203,084   |   0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