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oem
포토 포엠/ 물안개
 
물안개
 
생명이 숨 쉬는 격동의 수면
모락모락 피어나는 하얀 그림자
누가 누가 뭐라 해도
희망 품은 간절한 그리움이다
 
소리 없는 설움을 가슴에 안고
격정적인 흐름에 몸을 맡기어
바위에 부딪치는 물결 노래에[
사뿐사뿐 춤을 추는 물안개란다
 
하얀 연기 살며시 걷힐지라도
나는 나는 물결치는 개천에 남아
우렁찬 외침 소리 귀 기울이며
물안개 너를 위해 연가 부르리
 
by JongGu JIN
#풀빵#국화빵#붕어빵#어린시절#옛추억#동심#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후작각하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후작각하(marquis-jin) 2021-01-24 18:27:35 118.33.***.***

    힘찬 물줄기가 개천으로 거세게 흘러가는 가운데 찬란한 일출의 빛이 비치며 그 빛에 하얀 물안개가 모락모락 피어 올랐습니다. 그 모습에 감탄하여 시를 써 봤습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