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oem
Photo Poem/ 광릉요강꽃

 

광릉요강꽃
 
푸른 잎 하이얀 얼굴은
보기 힘들어 귀할거다
 
붉으스레 분홍 입술
하얀 계곡따라 스며들고
넓게 펼친 그 잎새가
처녀의 주름치마로 보이누나
 
바람소리 잠든 날에
멸종 위기 서러워 고개를 떨구는데
꽃받침은 길어서 날개와 같고
좌우로 넓게 펼쳐
하얀 얼굴 밀어올린 요강꽃이여
 
붉은 입술 살포시 열어 속된 말 쓰다듬어
요강꽃 고운 일술로 흡수해 버렸음이야
세상살이 어려워도 고민은 바람이라
 
거꾸로 고개숙여 살짝 열린 붉은 입술이
고상한 처녀인 양 부끄러운 듯 수줍어 하네
오늘도 산들바람 스쳐가는 오후인데
푸른 잎 하이얀 얼굴은 보기 힘들어 귀할거다
 
written by JongGu JIN
#요강꽃#광릉요강꽃. 야생화#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후작각하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후작각하(marquis-jin) 2021-01-26 02:07:01 220.79.***.***

    광릉요강꽃은 보기 드문 희귀종이랍니다. 멸종위기종으로 구분되어 있는 야생화랍니다. 그래서 사진으로 남기기가 너무 힘든데 어렵사리 촬영해서, 그 사진에 맞게 시를 써 봤어요. 시는 조지훈 님의 승무의 운율을 살려서 썼답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