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oem
눈물, 덧없는 눈물 - 앨프리드 테니슨

 


눈물, 덧없는 눈물, 그게 무엇을 뜻하는지 난 알 수 없네

어느 거룩한 절망의 심연에서 나온 눈물

가슴으로부터 솟구쳐 두 눈에 고이네

행복한 가을 들녘을 바라보면서

가버린 날들을 생각하노라면

 

 

생생하여라, 돛단배에 반짝이는 첫 햇살처럼

저승에서 우리 친구들을 데려오는 것

슬프구나, 돛단배를 붉게 물들이는 마지막 햇살처럼

사랑하는 이들을 싣고 수평선 너머 사라지는 것;

그렇게 슬프고, 그렇게 생생하여라, 가버린 날들은

 

 

아, 슬프고 낯설구나, 여름날 동틀 녘의 어둠처럼

잠이 덜 깬 새들의 첫 지저귐

죽어가는 귀들에게는, 그리고 죽어가는 눈들에게는

창틀은 천천히 흐릿한 네모꼴로 커진다;

그렇게 슬프고, 그렇게 낯설구나, 가버린 날들은

 

 

다정하여라, 죽은 후 기억되는 키스처럼

그리고 감미로워라, 실현될 수 없는 환상의 키스처럼

다른 사람들을 위한 입술 위; 사랑처럼 깊은,

첫사랑처럼 깊은, 그리고 그 모든 회한으로 미칠 것 같은

오, 삶 속의 죽음이어라, 가버린 날들은!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돌아온장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