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word
상단여백
상단여백
HOME Knowledge (지식) 일상생활
정민의 다산독본, 파란, 정조, 천주교, 정약용, 이벽, 이승훈, 북경 천주당, 세례, 영세, 포교, 개종, 이가환, 이익, 조선천주교회사, 권철신형제, 정약종, 정약전, 황사영

정민의 다산독본, 파란, 정조, 천주교, 정약용, 이벽, 이승훈, 북경 천주당, 세례, 영세, 포교, 개종, 이가환, 이익, 조선천주교회사, 권철신형제, 정약종, 정약전, 황사영

 

황사영

 

1775년 서울의 아현동에서 남인 시파에 속하던 양반가문에서 태어났다. 1790년 16세의 나이에 진사시에 합격하였고, 정조는 그를 특별히 불러 격려하면서 나이 20세가 되면 탁용해 주겠다고 약속했다.

같은 해 정약현의 딸 나주 정씨 난주(당시 이름은 명련, 아명)와 결혼하여 정약용의 조카사위가 되었다. 그리하여 그는 이승훈과는 사돈간이 되었고, 초창기의 교회를 이끌던 인물인 정약종과는 처삼촌지간이 되었다.[2]

1791년 이승훈에게서 천주교 서적을 얻어 보았으며 정약종, 홍낙민과 함께 천주교 교리에 대한 진지한 토론을 하고, 특히 처숙인 정약종 형제들로부터 교리를 익히게 되어 〈알렉시오〉란 세례명으로 영세입교하였다.[2]

1801년 신유박해 때에는 충북 제천의 산중에 피신하여 토굴(현재의 배론 성지) 속에서 지냈다. 그는 여기에 있는 동안 주문모의 입국 후부터 신유박해에 이르기까지 교세 및 박해의 상황 등을 적어 중국 천주교 성직자 구베아 주교 에게 전할 계획이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한 채 황심 등과 함께 붙잡혀 모두 처형당하였다.

이 밀서를 '황사영 백서사건'라고 하며, 이 사건 이후 천주교는 반(反)국가종교로 규정되어, 정부의 박해가 한층 더 엄중해졌다.

황사영 백서사건[편집]

<nowiki />이 부분의 본문은 황사영 백서입니다.

황사영 백서사건은 1801년(순조 1년)천주교 신자 황사영이 당시 베이징에 머물던 구베아 주교에게 편지를 보내려고 한 사건을 말한다. 백서란 명주천에 쓴 편지라는 뜻이다.

황사영은 신유박해의 경위와 실태, 순교자들의 약력, 청나라 천주교 선교사 주문모 신부의 처형사실, 조선 정치계의 실정, 전교하는데 필요한 방안등을 적었으며, 조선정부가 종교의 자유를 허락하도록 중국 정부에 조선을 강소성이나 사천성같은 청나라의 한 성으로 편입시키거나, 청나라의 황제가 간섭해줄 것을 요구했으며, 심지어는 서양 열강들이 군대를 보내 무력시위에 나설 것을 요구하기도 하였다.

하지만 편지는 편지를 보내는 도중 압수되었으며, 황사영은 1801년 신유박해때 처형되었다.

편지 원본은 1925년 당시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이었던 뮈텔 주교가 교황 비오 11세에게 기증하였다.[3]

백서의 내용[편집]

백서의 내용은 1785년(정조 9) 이후의 교회의 사정과 박해의 발생에 대하여 간단히 설명한 다음, 신유박해의 상세한 전개과정과 순교자들의 간단한 약전(略傳)을 적었다. 그리고 주문모 신부의 활동과 자수와 그의 죽음에 대하여 증언하였다. 청나라 황제에게 청하여 조선도 서양인 선교사를 받아들이도록 강요할 것을 요청하였고, 아니면 조선을 청나라의 한 성(省)으로 편입시켜 감독하게 하거나, 서양의 배 수백 척과 군대 5만∼6만 명을 조선에 보내어 신앙의 자유를 허용하도록 조정을 굴복하게 하는 방안 등을 제시하였다. [4]

#정민의 다산독본#파란#정조#천주교#정약용#이벽#이승훈#북경 천주당#세례#영세#포교#개종#이가환#이익#조선천주교회사#권철신형제#정약종#정약전#황사영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암호화폐 가치투자가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