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상단여백
HOME 뉴스 연예
서예지 스태프 옹호글, "서예지 갑질 폭로, 어이없는 소설 같은 뉴스에 잠이 안 온다"

[스타인뉴스 양경모 기자] 배우 서예지의 스태프 갑질 폭로가 올라온 가운데 또 다른 옹호글이 등장해 눈길을 끈다.

15일 새벽 한 온라인 게시판에는 "서예지 스타일리스트 실장님 글을 보고 덧붙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엔터테인먼트 업계 13년째 근무 중이며 서예지의 전 스태프라고 밝힌 글쓴이는 "이번 사건 전후 사정 밝혀지지 않은 부분이 많다. 나중에 진실은 밝혀지리라 믿고 있다가 어이없는 소설 같은 뉴스에 잠이 안 온다"며 "서예지는 13년을 일하면서 만난 연예인 중 가장 좋았던 기억으로 남는 여배우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그는 "서예지는 대놓고 이야기하지 뒤로 나쁜 말을 하거나 스태프들 밥줄 자르는 그런 사람이 아니다. 함께 일하는 스태프들을 정말 잘 챙긴다"며 "사비를 2천만원들 들여 스태프들과 해외여행을 다녀오고, (여행을) 같이 못 가는 사무실 스태프들에게도 케이크, 커피, 화장품을 사왔다"고 말했다.

또한 "드라마가 잘 되거나 반응이 좋으면 보통 여배우들은 공주과라서 자기들 덕이라 생각한다. 그런데 서예지는 좋은 드라마를 만든 스태프들과 자신을 서포트하고 노력한 스태프 덕이라고 생각해 주는 사람이다. 스태프를 하인 취급하는 여배우들과는 전혀 결이 다른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글쓴이는 서예지가 사무실 직원들을 위해 선물한 오락기를 사용하는 모습, 명품 선물 사진 등을 덧붙이며 "모 연예인 사건 조종설이 나온 배경에 서예지가 억울한 이야기가 있다. 그건 언젠가 진실이 밝혀지리라 믿으며 기다려 본다. 저를 비롯 많은 서예지의 스태프들은 기자회견을 통해서라도 억울함이 밝혀지길 간절히 소망한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온라인에서는 '배우 서예지 인성 폭로, 같이 일한 스태프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쓴이는 서예지와 '몇 년을 같이 일했다'는 B씨는 서예지가 스태프들에게 '담배 심부름을 시키고… 개돼지 마냥 개무시했다'며 갑질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서예지와 5년을 함께 일한 스타일리스트 A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갖고 최초 폭로 내용이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그는 "옆에서 봤을 때 예지 씨는 스태프들에게 예의를 중요시했던 사람이었다. 자취하는 (스태프) 동생들이 있으면 혼자 살면 못 챙겨 먹는다면서 이런저런 식품을 사서 보내서 챙겼고, 저희 부모님에게도 자주 인사를 드리며 안부를 물었다"며 "지금 같이 일하지 않지만 오래 일했던 사람으로서, 또한 (폭로 글의 시점에) 함께 일했던 사람으로서 (대중들에게) 아니라고 오해를 풀어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한편 서예지는 지난 2018년 연인이었던 배우 김정현이 '상대 여배우와 애정신을 찍지 못하도록 조종했다'는 문자가 공개되며 논란에 휘말렸다. 이후 학력 위조, 학교 폭력, 유명 PD와의 염문설 등 과거 발언과 사건들이 재조명되며 곤욕을 치르고 있다.

 
< 저작권자 ⓒ 스타인뉴스 (http://www.starin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yyoungbo(yyoungbo) 2021-05-23 17:03:01 1.239.***.***

    정말 확인되지않은 사실을 기사화하는 사람들의 무책임함이 힘없는 많은 사람들을 궁지에 모는 경우가 너무나 많은 사악한 때입니다. 부디 억울한 상황이 아니시길 바랍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