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word
상단여백
상단여백
HOME Poem
굵은 비 내리고

     굵은 비 내리고

​                                          장 만 호

 

    굵은 비 내리고

    나는 먼 곳을 생각하다가

    내리는 비를 마음으로만 맞다가

    칼국수 생각이 났지요

    아시죠, 당신, 내 어설픈 솜씨를

    감자와 호박은 너무 익어 무르고

    칼국수는 덜 익어 단단하고

    그래서 나는 더욱 오래 끓여야 했습니다

    기억하나요, 당신

    당신을 향해 마음 끓이던 날

    우리가 서로 너무 익었거나 덜 익었던 그때

    당신의 안에서 퍼져가던 내 마음

    칼국수처럼 굵은 비, 내리고

    나는 양푼 같은 방 안에서

    조용히 퍼져갑니다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greenbi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