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상단여백
HOME Poem
곡간 ....... 윤동주

곡간 穀間

 

산들이 두 줄로 줄달음질 치고

여울이 소리쳐 목이 잦았다.

한여름의 해님이 구름을 타고

이 골짜기를 빠르게도 건너련다.

 

산등아리에 송아지뿔처럼

울뚝불뚝히 어린 바위가 솟고,

얼룩소이 보드라운 털이

산등서리에 퍼-렇게 자랐다.

 

삼 년 만에 고향에 찾아드는

산골 나그네의 발걸음이

타박타박 땅를 고눈다.

벌거숭이 두루미 다리같이....

 

헌신짝이 지팡이 끝에

모가지를 매달아 늘어지고,

까치가 새끼의 날발을 태우며 날 뿐,

골짝은 나그네의 마음처럼 고요하다.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알짬e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