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상단여백
HOME Poem
닭....... 윤동주

 

한 칸 계사鷄舍 그 너머 창공蒼空이 깃들어

자유의 향토를 잃은 닭들이

시들은 생활을 주잘대고

생산의 고노를 부르짖었다.

 

음산한 계사에서 쏠려 나온

외래종 레구홍,

학원에서 새 무리가 밀려나오는

삼월의 맑은 오후도 있다.

 

닭들은 녹아 드는 두엄을 파기에

아담한 두 다리가 분주하고

굶주렸던 주두리가 바지런하다.

두 눈이 붉게 여무도록 - 

 

<1936. 봄>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알짬e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