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pular word
상단여백
상단여백
HOME Poem
산상 ....... 윤동주

산 성 山上

 

거리가 바둑판처럼 보이고

강물이 배암의 새끼처럼 기는

산 위에까지 왔다.

아직쯤은 사람들이

바둑돌처럼 버려있으리라.

 

한나절의 태양이

함석 지붕에만 비치고

굼벙이 걸음을 하는 기차가

정거장에 섰다가 검은 내를 토하고

또 걸음발을 탄다.

 

텐트 같은 하늘이 무너져

이 거리를 덮을까 궁금하면서

좀더 높은 데로 올라가고 싶다.

 

<1936. 5.>

 

 

배암 : 뱀

굼벙이 : 굼벵이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알짬e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