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FT
포스트 수정 Edit포스트삭제 Delete
빗썸 'NFT·메타버스'에 LG·CJ·SK 계열사 투자 몰렸다

빗썸(대표 허백영)은 자회사 빗썸메타가 대기업 계열사들의 투자를 받으며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빗썸메타는 지난 2월 빗썸코리아가 170억원을 단독 출자해 설립한 자회사다. 초대 대표이사는 조현식 빗썸코리아 부사장이 맡았다. 설립 목적은 메타버스 플랫폼 구축과 대체불가토큰(NFT) 마켓플레이스 개발 등이다.

이번 시드 라운드 투자에는 ▲LG CNS ▲CJ올리브네트웍스 ▲드림어스컴퍼니(SK그룹 계열사) 등 국내 대표 대기업 계열사들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빗썸메타는 투자사들로부터 총 90억 원의 투자 금액을 확보했다.

빗썸메타는 투자사들과 함께 전략적 컨소시엄을 구축해 기술 경쟁력과 컨텐츠 역량 강화에 나선다. 신규 사업을 보다 전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각 투자사들과 역할을 분담할 계획이다.

기술 파트너로 참여한 디지털전환(DX)전문기업 LG CNS는 NFT 거래소 플랫폼 개발을 담당한다. 플랫폼 개발에는 LG CNS 블록체인 플랫폼 ‘모나체인’이 적용된다. LG CNS는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운전면허증, 우리은행 CBDC 파일럿, 조폐공사 지역화폐 시스템 등을 구축한 바 있다.

CJ올리브네트웍스도 기술 파트너로 참여해 NFT 제작 솔루션을 담당할 예정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지난해부터 메타버스와 NFT 등 신기술 연구에 앞장서고 있으며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케이컬처' NFT 발행 등 적용 사례를 넓혀가고 있다.

음악·오디오 플랫폼 '플로'를 운영하는 SK스퀘어의 자회사 드림어스컴퍼니는 콘텐츠 파트너로 합류했다. 드림어스컴퍼니는 빗썸메타가 개발하는 메타버스 플랫폼과 접목할 수 있는 팬덤 콘텐츠를 개발하고 음악 지적재산권(IP) 분야에 협력할 계획이다.

조현식 빗썸메타 대표는 "각 영역의 최고기업들과의 전략 파트너십을 통해 웹3.0, NFT, 메타버스를 아우르는 글로벌 생태계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과 콘텐츠를 확보하게 됐다”며 “빗썸메타는 향후 생태계의 지속 확장을 위한 국내외 전문기업들과의 협업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본문용 사진 권장 사이즈 가로폭(넓이)기준으로,
가로형사진 600px이내 / 세로형사진 260px이내 / 증명사진 180px이내
사진편집이 필요하다면? 사진편집하기 ▶ 편집사이트관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