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메이벅스 일기 greenbi
벼락부자 할머니의 선한 마음

벼락부자 할머니의 선한 마음 

 

미국 텍사스에 `벼락부자 할머니'가 있다.

그 할머니는 어느 부자의 유산을 모두 물려받아 하루아침에 큰 부자가 됐다.

그 스토리는 다음과 같다.

텍사스의 한 부호가 유서를 남기지 않고 갑자기 사망했다.

부호는 30년 전에 가출한 외아들을 끝내 만나지 못하고 외롭게 숨을 거두었다.

부호가 소유한 집기들이 차례차례 경매에 붙여졌다.

경매원이 작고 오래된 사진틀 하나를 5달러에 내놓았다.

아무도 사려는 사람이 없었다.

 

그때 수십년동안 그 부호의 집에서 가정부로 일했던 한 노인이 손을 들었다.

경매원은 노인이 너무 불쌍해 1달러에 사진틀을 팔았다.

노인은 사진틀에 욕심이 있었던 것이 아니었다.

한때 자신이 돌보았던 주인 아들의 사진이 거기에 꽂혀 있었기 때문이다.

그의 마음 속에는 부모를 대신한 사랑이 남아 있었다.

노인은 사진틀 뒤에서 종이 쪽지 하나를 발견했다.

그것은 대부호가 남긴 유서였다.

'내가 사랑하는 아들의 사진을 소유한 사람에게 모든 재산을 주라'.

수백억대의 재산이 마음 착한 할머니에게 돌아갔다.

 

선한 일을 하는 사람에게는 가끔 뜻밖의 선물이 주어진다.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greenbi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