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ook, Art, Movie 책&인문학
박제가 욕망을 거세한 조선을 비웃다

 

18세기의 사회상을 박제가라는 인물을 중심으로 풀어낸다.

 

학교 교육에서 받은 역사를 벗어나 당시 양반들의 삶이 어떠했는지, 다른 민중들의 삶이 어떠했는지 잘 보여준다.

그 중에는 기존의 편견을 깨주는 것들도 있고, 지금 현실에도 생각해 볼만한 주제들도 있다.

 

단순히 박제가는 이러이러해서 위대하다라는 식의 위인전이 아닌 역사서로 훌륭한 책이다.

 

문제는 절판되었다는 것이 문제. 중고책을 찾아 보자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구본현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