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Blockchain 글로벌동향
다양한 화폐의 공존시대, 그 속에서 암호화폐 및 비트코인의 역할 정립 필요성

영국의 중앙은행인 영란은행 BOE의 케이티 포춘이

최근 CBDC(중앙은행 디지털화폐), 암호화폐(비트코인), 전통은행이 공존할 수 있을 것이라는

의견을 내면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영란은행의 CBDC 책임자 케이티 포춘(Katie Fortune)은

최근 시티 디지털 심포지엄에 참석해서

비트코인과 CBDC가 공존이 가능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사실 CBDC와 암호화폐(비트코인)은 같은 디지털 화폐라는 공통점은 있지만

중앙화의 성격과 전통금융 화폐를 디지털화한 성격을 지니는 CBDC가

분산화의 성격과 전통금융 화폐를 혁신하는 새로운 화폐의 성격을 지닌 암호화폐는

서로 대립적인 입장이 더 부각되어 왔었습니다.

 

하지만 영란은행 CBDC 책임자인 케이티 포춘은

CBDC는 비트코인과 전통금융 사이의 브릿징 자산이 될 수 있다는 진단을 하며

암호화폐, 전통금융, CBDC 모두 공존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는데요.

 

 

 

지금의 세계 경제 및 금융시장 속에는 다양한 형태의 화폐가 혼재되어 있는 만큼

CBDC가 스테이블코인 및 기타 디지털화폐와 전통금융을 연결하는 자산역할을 할 수 있다고 보며

다양한 화폐가 공존되어 있는 지금의 생태계를 인정하는 의견을 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세계 금융의 또 하나의 축을 담당하고 있는 영국 중앙은행에서 이런 의견을 낸 만큼

이 의견 자체가 어느정도의 영향력 있는 의미를 담았다고도 볼 수 있고,

사실 현재 세계 경제가 지속적인 불안정성과 위기 속에 놓여 있는 만큼

지금으로써는 화폐 간의 대립전쟁 속에서 최종 승자가 생기고 나머지는 소멸되거나

아니면 모든 화폐가 서로 공존하며 시너지를 내는 방향으로 가는 

기로에 서 있는 시기라고 볼 수 있는데요.

 

 

중요한 것은 영국 중앙은행 케이티 포춘의 의견을 보았을 때,

CBDC가 주도권을 가지면서 전통화폐, 디지털 화폐를 컨트롤해나가며

CBDC 중심의 전체적인 화폐공존을 이루어내려는 입장이라고도 볼 수 있는데

사실 CBDC가 주도권을 가지던 디지털화폐가 주도권을 가지던

모두 장단점이 공존한다라고 볼 수 있는데

 

중요한 것은 지금 시기에서는 나머지 화폐를 모두 부정하는 것 보다는

어느 한쪽에서 주도권을 가지더라도 암호화폐 및 디지털화폐는

지속적으로 존재해야 한다는 점 만큼은

중앙은행들도 인정하고 있는 분위기라고 볼 수 있으며

향후 그 속에서 암호화폐 및 이를 대표하는 비트코인의 위치와 영향력이

어떻게 자리잡을지가 제일 중요한 Point로 다가올 것으로 보입니다.

 

 

코인니스

코박 앱(AOS)

코박 앱(IOS)

코박

바이낸스(Binance)

후오비(Huobi)

아폴로엑스 DEX (Apollox)

메타그라운드 NFT

코인마켓캡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플라이하이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50개 (BUGS)를 드립니다.
5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