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x
상단여백
HOME Review (리뷰)
요즘 빠져 있는 과자 : 농심 프레첼

 

 

과자 좋아하시나요? 저는 여전히 과자를 즐겨 먹습니다. 술을 끊은 이후로 간식을 더 먹는 것 같기도 합니다. 한 자리에서 과자 한 봉지를 다 먹을 수 있는 건 아니지만, 과자를 조금씩 자주 먹는 편입니다. 특히 밥 먹고 나면 과자를 으레 찾게 되네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과자는 알새우칩입니다. 굳이 과자를 가리는 편은 아니지만, 알새우칩을 가장 좋아합니다. 사는 동안 바뀐 적 없는 입맛 취향입니다. 그런데 최근 과자 1위 자리를 넘보는 친구가 생겼습니다. 바로 이 친구입니다. 농심 프레첼.

 

 

 

 

 

이 친구를 처음 본 건 유튜브였습니다. 몇몇 브이로거들이 이 과자를 너무 맛있게 먹길래, 저도 이걸 먹어 보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주위를 아무리 둘러봐도 이 과자가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여행지에 가서도 이 과자를 찾아 다녔는데, 찾기가 여의치 않았습니다. 

 

이 소식을 들은 이모부께서 댁 근처 대형마트에 가셨다가 이 과자를 발견하고는, 그 매대에 있는 과자들을 싹쓸이 해 오셨습니다. 그렇게 이 과자를 처음 만났습니다. 

 

 

 

 

사실 대단히 특별한 맛이 있는 과자는 아닙니다. 이 과자와 비슷한 맛을 가진 메이플콘이라는 과자를 10년 전쯤 자주 먹었는데, 그 과자와 이 과자 맛이 비슷합니다. 하지만 이 과자의 캬라멜 맛이 훨씬 진합니다. 당도와 염도도 이 과자가 훨씬 높습니다.

 

이 과자의 매력은 솔티캬라멜에 있습니다. 짭짤한 캬라멜. 과자에 소금 알갱이들이 박혀 있습니다. 그래서 과자가 달콤하면서도 짭짤합니다. 시쳇말로 단짠의 조합이 예술입니다. 

 

지금은 술을 마시지 않지만, 술을 마셨을 때 저는 과자 안주를 정말 많이 먹었습니다. 식사 안주보다 과자나 빵, 케이크 안주가 더 좋았습니다. 제가 제일 좋아하던 조합은 치즈 케이크와 맥주였습니다. 그때 생각도 문득 나네요. 술 안주 하기에도 좋을 것 같은 과자입니다. 

 

여하간 이모부 덕분에 궁금증도 해소하고 새로운 과자 취향도 생겨, 너무 감사합니다. 가까운 주변 분들을 살뜰히 챙기는 게 쉬워 보여도 여간 쉬운 일이 아닌데, 이모부는 수십 년 간 한 번도 변함없이 그 일을 하셨습니다. 그게 참 존경스럽고 감사하면서도 감동입니다. 

 

맛있는 막걸리를 빚어 가야겠습니다. 

 

 

4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박다빈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9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Joogong(7paradiso)VIP 2019-11-10 00:19:13

    괜히 봤습니다 우리애가 이거보면 사달라고 뒤집어 질텐데
    어쩜 저도 먹고싶네요 첨봤어요 일케 관츈한게 있었군요
    추천 후원은 안비밀이라죠 과자고픈 겨울밤이네요
    입동이 벌써 이틀 지났네요   삭제

    • changwon1207(changwon1207) 2019-11-05 23:06:47

      저도 과자 좋아하는데요~~ 메이플콘, 프리첼 저도 많이 먹곤 해요~~ 달달하면서도 댕기는 맛이 좋은것 같아요~~ 내일 마트 또 가봐야겠네요~   삭제

      • skubeauty13(skubeauty13)VIP 2019-11-04 23:54:46

        저도 과자를 즐겨먹곤 하는데 예전에 메이플콘 과자도 달달해서 자주 먹었었어요~~ 짭짤하면서도 달달하다니 프레첼도 어떤 맛일지 궁금하네요 ㅎㅎ   삭제

        • 무아딥(MuadKhan)VIP 2019-11-04 16:51:22

          확실히 프레첼류 과자는 술안주로 어울린다는 평이 대부분입니다.
          제가 먹었던 프레첼 중에 "스나이더 하노버 프레첼(SNYDER'S OF HANOVER)"이라는 것이 있는데 짠맛이 상상을 초월하지만 맛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외국 과자 전문점에서 자주 팔았는데 요즘에는 잘 안보이네요.   삭제

          • 메이블록(maybugs) 2019-11-04 15:10:14

            사소한 이야기에도 귀 기울이는 분이 들을 수 있는 과자 이름이네요.
            또 그것을 기억했다가 사 주시는 분의 정성이 대단하고 정겹습니다.   삭제

            • 은빛태양을사랑할래(yulan21)VIPVIP 2019-11-04 13:00:33

              소금 알갱이 붙어있는 프레첼 본적있는 것 같아요. 과자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프레첼은 짭짤하고 고소했던 것 같아요^^   삭제

              • 상큼체리걸(hyedn85)VIP 2019-11-04 12:54:44

                도대체 어떤 맛이길래 이걸 싹쓸이를... 단짠단짠.. 역시 과자는 단짠이 진리이긴 하지만 어떤 맛일지.. 상상이 안가네요.. 얼마나 맛날깡...   삭제

                • 은비솔99(rose3719) 2019-11-04 10:22:06

                  저도 처음보는것 같네요. 프레첼이 단짠인데 맥주안주로 좋은것 같아요. 저도 어른이 되면서 군것질을 더욱 많이 하는것 같아요..^^   삭제

                  • 느리게걷는삶(iski9235) 2019-11-04 09:41:25

                    처음보는 과제네요.
                    수입과자 중에도 프레첼이라는 같은 이름의 과자가 있는데 그것도 맛있어요 ㅎ 맥주와 조합이 좋은데 술을 끊으셔서..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