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oem
죽을 힘을 다해 살라는 말

 

 

타성을 깨고 싶었다거나

고달픈 인생을 버리고 싶었다거나

그런 이유 없이도 사람은 죽음을 꿈꿀 수 있고

간혹 그 꿈꾸기는 강렬한 에너지를 동반한다

그걸 아는 사람들은 죽음을 꿈꾸는 타인에게

죽을 힘으로 살라 하지만

방향이 이미 확고하게 정해진 걸음을 되돌리는 것이

본인에게 얼마나 고역인지에 대해

진지하게 의문하는 사람은 몇이나 있을까 

폭포가 되어 버린 물에게

그 대단한 물살의 힘을 가지고 이만 하늘로 솟으라 한대서

그것이 가능해지는 것은 아니다

힘은 힘이고 방향은 방향이다 

 

단순한 삶은 어질하게 복잡하기도 한 것

될 것 같아도 안 되는 일이 있고

안 될 것 같아도 될 일이 있는데

그것은 본인이 막상 시도해 보아야 알 수 있다

본인이 시도해 보면서도 그걸 모르다가

결과가 나오고 나서야 그걸 알게 되는 경우도 있다

다 알기는 어렵지만 사람이 아무것도 모르게 하지는 않는

인생

그러한 인생의 특성을 누군가는 희망이라 불렀다

 

죽을 힘을 가지고 기적적으로 삶의 위기를 격파한

사람은 분명 존재한다 

어쩌면 나도 그런 사람 중 하나일지도 모른다

그렇다고 오늘에 염증을 느끼는 모두에게

죽을 힘으로 살라고 할 수는 없다

나는 그런 말을 못하겠다 

그것이 해서는 안 될 말로 느껴진다 

폭력 같아서다 

죽음까지 스스로를 몰아가는 동안

너는 너 스스로에게 아무런 노력도 하지 않았다고

말하는 일 같아서다 

아무도 모른다 자기 인생을 두고 누가 얼마나

피나는 노력을 했는지 아무도 모른다

 

 

3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박다빈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5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김한량(dodoweek)VIP 2019-11-10 06:30:10

    세상사는 일이 복잡한 것 같습니다.
    그러나 노력하고 전력투구하는 삶이 좋아보이는 것 같아요.   삭제

    • 억수로빠른 거북이(turtle7997)VIPVIP 2019-11-08 15:07:51

      죽을 힘을 다해 살라는 말은 타인에게 쉽게 할 수 있다는 것은
      타인의 삶을 너무 가볍게 보고 가볍게 대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자기 손에 조그만 가시 하나 박힌 것이 다른 사람의 팔 골절 보다 더 아프고
      고통스럽다 생각하듯이...   삭제

      • 무아딥(MuadKhan)VIP 2019-11-07 16:47:07

        공감합니다.
        죽을 힘을 다해서 성공한 사례도 있지만 이는 일부에 불과할 분 실상은 실패한 사례가 더 많을 겁니다. 세상만사 죽을 힘을 다한다고 해서 되는게 아니더군요. 노력보다는 상황이 더 중요한 것 같습니다.   삭제

        • 송이든(widely08)VIPVIP 2019-11-07 16:43:32

          눈에 보여지는 것에 대한 평가만 부각됩니다. 타인의 시선으로 봤을 때는.
          그 사람이 눈에 보여지는 결과를 내놓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을지, 또 무엇을 포기하고 얻은 결과인지는 부각되지 않죠. 바다 위 빙산처럼.
          그래서 죽을 힘을 다해 살라는 말보다 네가 할 수 있는 때까지 해보라는 말을 더 선호하는지도 모릅니다. 나 역시 누군가에게 죽을 힘을 다해 살라는 말을 듣는다면....상상해봤는데 님이 말한 폭력으로 다가올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삭제

          • 은비솔99(rose3719) 2019-11-07 10:12:40

            20대에는 죽을 힘을 다해 노력해서 좋은 직장을 얻으려고 노력했던것 같은데 요즘은 현재의 삶에 안주해서 노력을 덜 하는것 같아요..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