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 News
이해찬 '디지털성범죄 관련법, 5월 국회 내 처리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해 "디지털 성범죄와의 전쟁을 선포한다"며 관련법을 5월 국회 내에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국난극복위·선거대책위 연석회의에서 "n번방 성 착취 사건은 우리 여성들이 그동안 얼마나 불안과 위협 속에 살고 있는지 잘 보여주는 끔찍한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성 착취와 몰카 등 디지털 성범죄는 인격살인이며 이를 신청하거나 내려받는 자도 절대 용서받을 수 없는 공범"이라며 "27일 선대위 산하에 디지털 성범죄 근절 대책단을 설치하고 형량을 높여서 다시는 이런 범죄를 저지를 수 없도록 하고 공범들도 샅샅이 찾아내 그 죗값을 묻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원들이 발의한 n번방 3법을 과할 정도로 강화하고 5월 국회 내에 처리하겠다"면서 "코로나19와 싸우는 각오로 디지털 성범죄와 전쟁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가 언급한 'n번방 3법'은 성적 촬영물을 이용해 협박하는 행위 등을 처벌하기 위한 형법·성폭력처벌법·정보통신망법 개정안으로, 민주당은 이들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와 관련해선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고 고용유지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둘러싸고 많은 의견이 나오는데, 국민의 혼란이 없게 다음 주 3차 비상경제회의까지 당정이 신속하고 과감하게 결단을 내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썬뉴스 (http://www.su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