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 News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사흘째 '20명대' 지역감염 '17명'
[속보] 대구 코로나 첫 사망자 발생 "50대 여성 확진자"(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사흘째 '20명대' 지역감염 '17명'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동양뉴스] 송영두 기자 = 23일 하루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사흘째 20명대로 집계됐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4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5명 늘어 누적 확진자 수가 1만1190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오전 0시 이후 자정까지 진단 검사 결과가 나온 7105명 중 25명은 양성, 7080명은 음성으로 판명됐다.

신규 확진자 25명 중 수도권 11명, 경북에서 6명 등 17명이 지역사회 감염 사례로 잠정 확인됐다.

1월20일 국내 첫 환자 발생 이후 지금까지 총 79만9956건 검사가 완료됐고 누적 확진율은 약 1.40%다.

오전 0시를 기준으로 4월18일(18명)부터 20명 미만으로 줄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5월6일 2명까지 감소했지만 그날 경기 용인시 66번째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이태원 클럽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 수가 늘기 시작했다.

7일까지 한자릿수(4명)였던 일일 신규 환자 수는 8~9일 이틀간 10명대(12→18명), 10~11일 이틀간 30명대(34→35명)까지 늘어난 이후 12~15일 나흘간 20명대(27→26→29→27명)를 기록했다. 

이후 16~19일까지 나흘간 19→13→15→13명 등으로 10명대였으며 20일 30명대(32명)로 올라갔다가 21일에는 10명대(12명)로 다시 내려갔으나 22~24일 20→23→25명 등 3일째 20명대로 집계됐다.

지역사회 감염 사례는 17명으로 20일부터 닷새째 두자릿수(24→10→11→19→17명)였다. 지역별로 경북에서 가장 많은 6명이 확인됐고 경기 5명, 서울 4명, 인천 2명 등 수도권에서도 11명 보고됐다.

나머지 8명은 해외 입국 확진자였으며 절반인 4명이 입국 검역에서 신고됐다. 검역을 통과한 이후 확인된 환자는 서울에서 2명, 경기와 울산에서 1명씩 4명 확인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해외 유입 사례는 총 1212명으로 검역에서 518명, 입국 이후 국내에서 694명이다. 유입 추정 지역별로는 미주가 515명으로 가장 많았고 유럽 469명, 중국 외 아시아 200명, 중국 19명, 아프리카 8명, 호주 1명 등이다. 내국인 비율은 88.2%다.

한편 국내 발생 현황은 전날 오전 0시부터 해당일 오전 0시까지 전국에서 신고된 환자 수를 반영해 매일 오전 10시께 공개되고 있다.

 
< 저작권자 ⓒ 동양뉴스통신 (http://www.dynews1.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