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 News
볼턴 회고록 일파만파...트럼프, '볼턴은 정신나간 사람'
존 볼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의 북미 비핵화 외교가 한국의 창조물이라며 미국의 전략이 제대로 반영되지 못했다는 불만을 표시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2018년 6월 싱가포르 첫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낚였다'(hooked)고 비판했다.

 CNN방송과 ABC방송 등 외신은 볼턴 전 보좌관이 오는 23일 출간하는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의 발췌본을 인용해 현지시간으로 18일 이같이 전했다.

 CNN에 따르면 볼턴은 북미 간 전체 외교를 스페인의 춤인 '판당고'(fandango)라고 칭한 뒤 "한국의 창조물"이라며 "김정은이나 우리 쪽에 관한 진지한 전략보다는 한국의 통일 어젠다에 더 많이 관련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볼턴은 단계적 비핵화 접근법을 주장한 북한과 달리 북한에 최종적 비핵화 로드맵까지 요구하면서 작년 2월 베트남 하노이 2차 정상회담이 결렬될 때 상당한 입김을 발휘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이다.

 CNN은 볼턴이 2018년 6월 북미 1차 정상회담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참모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정상회담을 갖는 데 필사적이었다며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낚이게' 했다고 표현했다고 전했다.

 WP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이 너무나 합의를 원해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목표를 밑도는 위험지대에 있다는 데 조바심을 느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볼턴에게 있어 김 위원장을 싱가포르에서 만나기로 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은 "어리석은 실수"였고, 김 위원장을 백악관에 초대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바람은 "엄청난 규모의 잠재적 재앙"이었다고 표현했다.

 볼턴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과 거래가 개인적 관심을 국가적 관심보다 우선에 둔 또다른 사례라고 언급했다고 ABC방송은 전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의 사령관인 김정은에게 트럼프 대통령과 자유로운 회담을 제공함으로써 그를 정당화하고 있었다"며 "나는 김정은을 만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열의에 가슴이 아팠다"고 썼다.

 그는 "북한은 미국으로부터 원한 것을 가졌고, 트럼프 대통령은 개인적으로 원한 것을 가졌다"며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관에 대한 비대칭성을 보여줬다. 그는 개인적 이익과 국가적 이익을 구분할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 저작권자 ⓒ 썬뉴스 (http://www.su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바라보기(qkfkqhrl)VIPVIP 2020-06-21 16:35:47 58.184.***.***

    책은 이미 나왔고 보급도 다 된마당이니 이제 형사 책임 공방만 남은 샘이군요.
    아무리 기분 나빠도 그렇지 국가간의 정책사항을 까발리는 것은 잘 못 되었다는 생각을 개인적으로 갖습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