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 News
하와이회담 약발도 없이'…트럼프?'경제관계 축소' 중국 압박국무부 "미중회담서 무역 외 진전 없어" "실망" 평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중국과의 경제적 관계 축소를 의미하는 '디커플링'(탈동조화)을 경고하며 대중 강경론을 이어갔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이 1박 2일 하와이 회담을 가진 이튿날 오히려 대중 압박 수위를 높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미국은 중국으로부터 완전한 디커플링을 다양한 조건하에서 정책적 선택지로 확실히 유지할 것"이라고 적었다.

전날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 대표가 의회에서 디커플링은 정책적 선택지가 아니라고 한 발언을 뒤집은 것이다.

디커플링은 한 나라 경제가 다른 나라의 경기 흐름과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현상을 일컫는 말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중국과 경제적 관계를 줄여나가겠다는 뜻이다.

또 지난달 14일 "중국과 모든 관계를 끊을 수도 있다"고 한 발언과 같은 맥락에서 대중 강경론을 재확인한 것이기도 하다.

특히 이날 언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책임론,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등을 놓고 거칠게 충돌하는 양국이 하와이 회담에서 별다른 돌파구를 마련하지 못했다는 방증으로 보인다.

실제로 데이비드 스틸웰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하와이 회담 관련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의 태도가 허심탄회했다고 말할 수는 없다며 미국이 실망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 폼페이오 장관이 중국에 코로나19 관련 자료를 모두 공개하라고 요구하고, 신전략무기감축협정 논의에 중국이 참여하지 않으면 만료 시한인 내년 2월 폐기할 준비가 돼 있다고 압박했다는 사실을 소개했다.'
 

작년 6월 G20 정상회의에서 만난 미중 정상 [신화=연합뉴스]


스틸웰 차관보는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 이행 약속을 분명히 한 것 외에 양국 관계를 악화 상태로 몰아넣은 다른 논쟁 사안들에서는 거의 진전의 신호가 없었다며 전날 회담을 '긴장'이라고 표현했다.

이같은 결과를 두고 미중 간 전선이 워낙 넓고 입장차가 커 애초부터 예견된 것이라는 평가도 나온다.

더욱이 회담이 열린 날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이 반대한 '위구르 인권정책법'에 서명하고, 폼페이오 장관은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과 함께 홍콩 보안법의 철회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협상을 통한 타협과는 거리가 먼 행동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강경론 고수는 오는 11월 대선 때 농민 표심을 염두에 두고 중국에 대해 미국산 농산물 구매 확대를 압박하려는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중국이 무역 합의에 대한 전면 이행을 다시 확약했다고 강조했다.

스틸웰 차관보도 이번 회담이 생산적이었는지는 향후 몇 주를 지켜보면 알 것이라고 한 뒤 중국이 협력적 파트너일지는 무역 분야가 좋은 시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작년 6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게 재선 지원을 직접 간청했다는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폭로가 이뤄진 것도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태도와 연관 지었다.

로이터통신은 "1단계 무역합의에서 중국은 2년간 2천억달러어치의 미국산 상품을 추가로 구매하기로 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11월 재선 운동이 열기를 더하면서 중국과 관계는 꾸준히 악화했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파이낸스투데이 (http://www.f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바라보기(qkfkqhrl)VIPVIP 2020-06-21 16:31:01 58.184.***.***

    미중갈등은 끝나지 않을 싸움같습니다.
    그저 미중갈등의 틈에서 살아날 것을 강구하는 수밖에 없을 것같습니다.
    영원한 갈등구조로 보는 것이 타당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