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 News
김종인 "속리산서 주호영과 회동...복귀는 본인 결정""여당이 관행 깨버려 협상할 일 없어져"
[출처=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출처=미래통합당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정성남 기자]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충북 보은군의 속리산 법주사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국회 원구성 문제 등을 놓고 머리를 맞댔다.

김 위원장은 21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어제 내가 내려가서 만났다"며 "(국회 복귀는) 본인이 알아서 결정할테니 기다려보시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일단 더는 여당하고 협상할 일은 없어져버렸다"며 "지금까지 해온 관행을 깨버렸으니까. 우리 나름의 대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법주사 방문에는 송언석 당대표 비서실장과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보은 지역구의 박덕흠 의원이 동행했다.

송언석 비서실장은 "두 분이 배석자 없이 대화를 나눠 내용은 모른다"며 "다만 전체적인 분위기는 여당이 너무 독단적으로 하는 굉장히 위험한 상황 아니냐, 이런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김성원 원내수석은 20일 밤 페이스북에 "불교 화엄경에서 '강은 물을 버려야 바다로 간다. 나무는 꽃을 버려야 열매를 얻는다'라고 했다"며 "위기를 딛고 일어나기 위해서, 여야가 힘을 합쳐 협치하고 상생해야 할 때"라고 적었다.

그는 "민주당도 더는 소탐대실의 자세가 아닌, 더 큰 대의를 위해 비우고 채우는 순리의 정치가 필요한 때임을 깊이 고민해야 할 시기인 것 같다"고 말했다.

야당 몫이었던 법사위원장 선출 철회 등 대승적 양보를 하지 않는 한 여야의 원구성 협상 재개는 어렵다는 점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 저작권자 ⓒ 파이낸스투데이 (http://www.f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2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1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