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 News
금감원, 코로나 대출때 '끼워팔기' 은행 자체점검 지시

은행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 대출 과정에서 퇴직연금 등을 '끼워팔기' 했다는 의혹이 일자 금융당국이 점검에 나섰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감원은 최근 인터넷은행을 제외한 17개 시중·특수·지방은행에 코로나19 대출 과정에서 불공정 영업행위가 있었는지 등을 자체 점검해 이달 중순까지 결과를 보고하도록 지시했다.

금감원은 결과를 검토한 뒤 필요하면 현장 점검에 나설 예정이다.

금감원은 지난 4월 각 은행에 공문을 보내 코로나19 대출을 할 때 '꺾기'로 의심되는 영업행위를 하지 말라고 주의를 준 바 있다.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고객에게 금융상품에 가입하도록 강제하지 말라는 뜻이다.

 
< 저작권자 ⓒ 파이낸스투데이 (http://www.fn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