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나의 일기(My Diary)
많은 비가 올 때마다...

어제도 밤새 비가 왔는데 금호강의 물은 어제 아침보다 많이 줄었습니다. 다행입니다. 폭우가 쏟아진 곳에 큰 피해가 생겼다는 뉴스가 많아서 더욱 다행이라 느껴집니다.

많은 비가 올때마다 떠오르는 기억이 있습니다.

시골에서 자랐기 때문에 비와 관련되는 에피소드는 많지만, 특히나 고등학교 다닐 때 모든 친구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던 친구들이 생각납니다.(그 당시 시골에서는 아주 흔한 이야기였지만)

낙동강을 끼고 있는 동네에 사는 친구들 이야기입니다.

<몇 년 전 성주 가는 길에 찍은 '낙동강' 모습입니다.>

비만 오면 친구들의 부러움을 샀는데 비만 오면 학교를 안 오는 겁니다. 심지어는 수업을 하다가도 빗줄기가 굵어지면 그 쪽 동네 친구들은 가방을 싸고 조퇴를 하는 겁니다. 

그 친구들은 집으로 돌아가고 남아서 책상 앞에 앉아 있어야만 했던 저를 포함한 다른 친구들의 비참함이란~(?)

부러워했던 그 친구들 모습이 생각나는 건, 아마도 저 또한 쉬고 싶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요즘은 일주일에 하루 정도 쉬고 있는데 일주일에 하루 쉬고 일한다는 것이 보통 힘든 일이 아니네요.(옛날에는 어떻게 주6일 근무를 했는지 모르겠네요. 주5일 근무에 익숙해진 탓도 있겠지만, 그 대 젊었을 때보다는 체력도 많이 떨어졌겠지요.) 연일 야근까지 겹치다보니 (늘 그렇긴 하지만) 피곤이 사라지지가 않습니다.

아~ 빨리 평상시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2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알짬e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2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바라보기(qkfkqhrl)VIPVIP 2020-07-27 11:44:12 58.184.***.***

    요즘 너무 힘드신가 봅니다.
    오죽하면 비오는날 옛 친구들의 일탈과도 같은 학교 못오는날이 부러울까요.
    아무튼 힘내세요. 그리고 웃어요.   삭제

    • 무아딥(MuadKhan)VIP 2020-07-25 17:59:51 211.227.***.***

      사실 비가 많이 내릴 때면 바다나 강 근처에 사는 사람들이야말로 제일 걱정이 많을 겁니다. 가뜩이나 다들 어려운데 올해에는 장마가 와도 무사히 지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