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종합
사랑에 대해..


 

불치의 병을 앓게 된 남자가 있었습니다.
그에게는 미래를 약속한 연인이 있었습니다.
남자가 불치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 여자는
두 사람 앞에 놓인 가혹한 운명을 탓하며
절망했습니다.

그러나 슬픔도 잠시,
사랑에 대한 의지가 누구보다 강했던 그녀는
이내 아픔을 털고, 현실과 당당히
맞서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그녀는 남자를 간호하는 데 매진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렇게 2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병실에 함께 있던 환자들은 하나둘 떠나갔습니다.
회복해서 나간 사람도 있었지만, 세상을 떠난
이들도 있었습니다.

남자는 여자의 극진한 간호에도 불구하고,
병세가 악화하기만 했습니다.
그러다 결국, 한 달이라는 시한부를
판정받기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남자와 여자의 애절한 사랑 이야기가
외부에 알려지면서 두 사람을 취재하기 위해
기자들이 몰려왔습니다.

기자들의 질문은 이어졌고, 신문에 실을
두 사람의 사진을 찍자고 요청하자
여자는 흔쾌히 허락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남자가 그녀를 잠시 밖으로
내보내고 기자에게 말했습니다.

 

 

 

“죄송하지만, 여자 친구와 사진은
찍지 않는 것이 좋겠어요.”

의아한 기자들은 왜냐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남자는 대답했습니다.

“제 여자 친구는 만약 제가 잘못되면 나중에
다른 사람을 만나야 하지 않겠어요?
전 그녀가 언제라도 저를 떠나 행복해지길 바랍니다.
행여 저와 찍은 사진으로 누군가 그녀를 알아보게 되면,
행복을 찾는 데 방해가 될 거예요.”

 

 

‘진정한 사랑’이란 어떤 걸까요?

외적인 조건과 상관없이 상대를 사랑하고,
자신의 아픔보다 그 사람의 아픔을 먼저 걱정하고,
자신의 죽음 뒤에 남겨질 연인을 염려하며,
어떤 순간에도 상대의 행복을 진심으로 빌어주는 것…
그것이 진짜 사랑 아닐까요?


- 따뜻한 하루 중에서 -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돌아온장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2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