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 News
보성군, 3일부터 코로나19로 닫았던 공공시설 개방
사진=보성군

보성군은 3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1단계로 하향 조정하고 코로나19로 운영을 중지했던 공공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을 개방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운영이 재개되는 시설은 제암산자연휴양림, 봇재, 한국차박물관, 율포해수녹차센터, 경로당 등 500여 곳이다.

그동안 폐쇄됐던 율포솔밭해수욕장도 3일부터 오는 30일까지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다만 코로나19 상황임을 감안해 1일 최대 이용객은 당초 2천명에서 1천명(사전예약 700명, 현장예약 300명)으로 축소하고, 텐트 설치구간도 50동으로 제한한다. 야간 취식과 음주도 금지된다.

율포솔밭해수욕장 예약은 정부에서 구축한 ‘바다여행’홈페이지나 전화로 가능하다.

보성군은 운영재개를 앞두고, 시설 소독, 방역물품 및 전자출입명부 설치 등의 조치를 취했으며 경로당을 비롯한 개별 시설 운영 매뉴얼을 마련했다.

군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으로 군민과 관광객이 안전 지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안전하게 시설물을 운영할 수 있도록 방문객께서는 개인위생과 방역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율포해수풀장은 ▲율포 해양레저 관광 거점 조성사업 추진으로 운영되지 않으며, 2024년 세계최대 스킨스쿠버 장, 국내 최대 인피니티 풀장, 실내서핑장, 생존수영장 등을 갖춘 해양 레저 메카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축제뉴스 (http://www.chookje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