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주요 News
통일부, ‘김정은 배상 법원판결’ 이끌어낸 단체에 감사 착수물망초 박선영 이사장, “보복성” 반발. (사)물망초는 북한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의 인권을 증진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 연구 및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물망초학교, 물망초인권연구소, 국군포로송환위
박선영 사단법인 물망초 이사장. ⓒ크리스천투데이DB
박선영 사단법인 물망초 이사장. ⓒ크리스천투데이DB

통일부가 최근 (사)물망초(이사장 박선영)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사)물망초는 북한주민과 북한이탈주민의 인권을 증진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 연구 및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물망초학교, 물망초인권연구소, 국군포로송환위원회, 전쟁범죄진상조사위원회 등을 두고 있다.

특히 물망초는 지난 7월, 북한의 김정은을 상대로 첫 국군포로 배상 책임을 이끌어낸 바 있다. 서울중앙지법은 지난달 7일 탈북 국군포로 2명이 김정은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에서 국군 포로 측의 손을 들어주며 “각각 21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 가운데 같은 달 29일, 조선일보는 통일부가 물망초에 대한 감사를 착수했다고 보도했다. 이외에도 통일부는 비영리법인 432곳 중 25곳, 비영리민간단체 180곳 중 64곳에 자료 제출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단체들 대부분은 북한 인권과 탈북민 정착 지원을 하는 단체들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통일부 등록 단체들의 공신력을 점검하는 차원”이라는 입장이지만, 물망초 박선영 이사장은 “보복성 사무감사”라며 “신처럼 떠받들던 그 백두혈통에게 책임을 물어 우리 법원에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 승소판결까지 받아냈으니 철천지 원수처럼 여기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 저작권자 ⓒ 목장드림뉴스 (http://www.pe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