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oem
쿨 호수의 백조 -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

 

 

내가 처음 백조의 수를 헤아린 이래 
열아홉 번째의 가을이 찾아왔다. 
그땐 미처 다 헤아리기도 전에 
백조들은 갑자기 날아올라 
요란스런 날개 소리를 내면서 
끊어진 커다란 원을 그리며 흩어지는 것을 나는 보았다. 

 

 

 

지금껏 저 찬란한 새들을 보아 왔건만 
지금 나의 가슴은 쓰리다. 
맨처음 이 호숫가 
황혼녘에 저 영롱한 날개 소리를 들으며 
가벼운 발걸음으로 걸었던 그때 이래 
모든 것은 변해 버렸다.

 

 


지금도 여전히 피곤을 모른 채 
짝을 지으며 차가운 물 속을 
정답게 헤엄치거나, 하늘로 날아오르는 
그들의 가슴은 늙을 줄 모르고 
어디를 헤매든 정열과 정복심이 
여전히 그들을 따른다.

 

 

 

지금 백조들은 신비롭고 아름다운 
고요한 물 위에 떠 있지만 
어느 날 내가 눈을 뜨고 
그들이 날아가 버린 것을 알았을 때 
그들은 어느 등심초 사이에 집을 짓고 
어느 호숫가나 웅덩이에서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해줄 것인가?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돌아온장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