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oem
바다가 그리워 - 존 메이스 필드

 

 

내 다시 바다로 가리. 
그 외로운 바다와 하늘로 가리. 
큼직한 배 한 척과 지향할 별 한 떨기 있으면 그뿐. 
박차고 가는 바퀴, 바람의 노래, 
흔들리는 흰 돛대와 물에 어린 회색 안개 
동트는 새벽이면 그뿐이니.

 

 

 

내 다시 바다로 가리. 
달리는 물결이 날 부르는 소리 
거역하지 못할 거칠고 맑은 부름 내게 들리고 
흰 구름 나부끼며 
바람 부는 하루와 흩날리는 눈보라 
휘날리는 거품과 울어대는 갈매기 있으면 그뿐이니.

 

 

 

내 다시 바다로 가리, 정처 없는 집시처럼. 
갈매기 날고 고래가 헤엄치는
칼날같은 바람 부는 바다로
친구 녀석들이 지껄이는 신나는 이야기와
오랜 일의 끝에 오는 기분 좋은 잠과 
달콤한 꿈 있으면 그뿐이니.

 

 

 


 

0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돌아온장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0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