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Today's Mission 쓰러가기
Today's Mission
: 집에서 기르는 식물 포스팅하기
HOME Today's Mission
[술 에피소드]천지분간 안되는 술

 

알코올 분해 능력이 없는지라,

까마득한 옛날에 절주 했지만

술을 끊어도 불편한 점은

있다

 

봄보다 가을에는 희안하게

쐬주나 보드카 눈이 내리는

겨울이라면 따땄한 도쿠리에  담긴

사케 한 잔과 오뎅탕과 타다끼

게다가 좋은 지인들과의 술자리가

그리워진다

 

요새는 코로나 때문에

누굴 만나기도 어렵고

경고망동 돌아다니기도

힘든 때라 그저 추억에 가끔

시간 때우기도 나쁘지 않다

 

홍대부근은 최근까지도

사계절 음주 환경이 좋은 곳이 었는데

나도 소시쩍부터 홍대에서 지인이나

친구가 나오라면 후다닥 달려나가는

바람에 못 마시는 술을 분위기에

취해 받아마시고는

공원 벤치에 앉아 졸다가 귀가한적도

있다

 

지금은 하지 못하는, 앞으로도

하지 못할 일이지... .

 

기분 좋으면 보드카 앱솔루트

한 병도 문제 없더랬지만

지금은 겁나서 못마신다, 늙었다는 반증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Joogong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2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 바라보기(qkfkqhrl)VIPVIP 2020-10-27 12:17:42 58.184.***.***

    술을 끊고나니 사실 불편한 점이 있더라구요.
    하던 것을 안하니 나자신이 우선 손둘데가 없구요.
    장중을 망치는 것 같기도 하구요.
    그래도 금주는 계속 할 겁니다. ㅎㅎ   삭제

    • 무아딥(MuadKhan)VIP 2020-10-22 11:19:04 121.173.***.***

      저는 술을 못하니 왠만해서는 거의 안마시는 편입니다. 굳이 마셔야한다면 소주가 그나마 낫더군요. 사실 누구에게나 술은 즐거운 마음으로 적당히 마시는게 최고죠.   삭제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