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Life 종합
세상은 여전히 따뜻합니다

 

 

오래전 한 우편물 집배원이 달동네에서
우편물을 배달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허름한 집 앞에 종이 한 장이
떨어져 있어 오토바이를 세운 뒤 종이를 살펴보니
수도계량기 검침 용지였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살펴보니 지난달
수도 사용량보다 무려 다섯 배나 많은
숫자가 적혀 있었습니다.

 

 

 

마음씨 착한 집배원은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
그 집 초인종을 눌렀습니다.

“할머니, 수도 검침 용지를 보니까
아무래도 수도관이 새는 것 같아서요.”

그러자 할머니가 대답했습니다.
“아, 지난달부터 함께 사는 식구가
늘어서 많이 나왔나 보네.”

 

 

 

이야기를 들어보니 자식들을 출가시킨 후
외롭게 혼자 살던 할머니는 거동이 불편하고
의지할 데 없는 노인 몇 분을 보살피며
같이 살기로 했다는 것입니다.

할머니가 그분들의 대소변을 받아내고 목욕을 시키고,
빨래도 해야 해서 이번 달 수도 사용량이
유난히 많이 나왔던 것입니다.

다음날부터 집배원은 점심시간마다
할머니의 집을 찾았습니다.
팔을 걷어붙이고 할머니를 도와 산더미처럼 쌓인
빨래를 했습니다.

 

 

 

“좀 쉬었다 하구려, 젊은 사람이 기특하기도 하지.”
“네, 할머니! 내일 점심시간에 또 올게요.”

그로부터 한 달이 지났고
여느 날처럼 집배원은 점심시간을 이용해
그 집에 도착했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대문 앞에 오토바이가 석 대나 서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안으로 들어가자 낯익은 동료들이 그를 반겼습니다.

“어서 오게. 자네가 점심시간마다 안 보여서…
이렇게 좋은 일을 혼자서만 하고 있다는 게 말이 되나.
앞으로는 우리에게도 좋은 일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주게.”

 

 

 


오늘도 소망합니다.
작은 민들레 홀씨가 퍼져서 민들레 밭을 이루듯
우리의 나눔도 곳곳에 퍼져서
어제보다 오늘이,
오늘보다 내일이 더 따뜻해질 수 있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 따뜻한 하루 중에서 -

 

 

 

 

 

 

1
0
I love this posting (Send donation)
로그인

돌아온장고의 다른 포스트 보기
Comments 2개, 60자 이상 댓글에는 토큰 20개 (BUGS)를 드립니다.
20 tokens (BUGS) will be given to comments longer than 60 characters.
Show all comments
icon인기 포스트
여백
여백
Back to Top